원희룡 "김정은 제주 오면 감귤 맛보게 할 것"
원희룡 "김정은 제주 오면 감귤 맛보게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 7~13일 열려...홍보대사 서현 참석 눈길

감귤축제 (31).jpg
▲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 개막식에 참가한 원희룡 제주지사와 홍보대사 서현.
원희룡 제주지사가 7일 “제주가 남북 교류협력의 새로운 단계를 여는데 앞장서겠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주에 온다면 맛있는 제주산 감귤을 꼭 맛보이고 싶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이날 개막한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에 참석, 환영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감귤박람회는 13일까지 7일동안 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열린다. 

원 지사는 “올해는 한반도를 둘러싸고 평화의 기류가 흐르고 있다. 과거 평화 메신저로 활약한 제주 감귤을 빼놓을 수 없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제주는 1999년부터 12년 동안 북한에 제주감귤을 보내며 ‘비타민C’ 외교를 통해 남북 교류 협력의 물길을 텄다”고 설명했다.

또한 “올해는 감귤 산업화 50년을 맞는 해”라며 “제주 경제의 버팀목이자 생명 산업인 제주감귤은 새로운 5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오래된 감귤나무와 과수원을 정비해 생산성을 높이고, 활용이 부족했던 풋귤은 8월의 과일로 시장에서 자리를 잡고 있는 만큼 꼼꼼하게 개발하고 관리해 전 세계 속 명품과일로 발전하는 제주 감귤의 새 미래를 열어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 홍보대사 서현을 비롯해, 장바오치 주제주 중화인민공화국총영사관 부총영사, 기타 리츠오 주제주 일본국총영사관 총영사, 정선태 도농업인단체협의회 회장 등 도민, 관람객 1000여 명이 참석했다.

감귤축제 (37).jpg
▲ 2018 제주국제감귤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지사와 홍보대사 서현.
배우 서현은 “제주와 대한민국의 대표 과일인 감귤이 농민 여러분의 땀과 노력, 눈물로 만들어진 것을 알고 있다”며 “이제는 평화의 상징이 된 만큼 제주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릴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개막식은 감귤로 퍼져나가는 한반도의 미래 평화 콘셉트를 선보이며, 감귤의 삶 영상, 개회사, 축사 및 축하영상, 홍보대사 인사, 감귤 풍선 날리기 퍼포먼스, 감귤 드론 퍼포먼스,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개막식 직후 원 지사는 홍보대사 서현과 함께 우수 감귤관과 감귤 산업 전시관을 돌며 참석 업체를 격려하고 제주감귤의 우수성을 홍보했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 고병기)가 주관한 이번 제주국제감귤박람회에는 오는 13일까지 17만 명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ㅎㅎ 2018-11-14 04:19:55
원희룡 욕먹으면서도 소신껏 너무 멋있어요
121.***.***.180

토박이 2018-11-13 12:55:11
감귤 소비도될겸 과원님들도 조금이나마 힘도나고 그러니 도전체 공직자들 월보수에 10%씩을 감귤구매해 북으로 보내시고 평와의길로 제주가 앞장섰으면 합니다 성결 귀절에 문을 두드리라 그러면 열릴 것이니라 했씁니다
39.***.***.161

쪼랑말 2018-11-13 08:46:23
제주감귤은 516 직후에 박정희의 지시로 재배하기 시작했다.과정에 재일교포들의 일본산 묘목 기증의 공로가 있었다. 원희룡이는 이 사실도 정으니에게 알려주라. 거져가 아니라고~
122.***.***.237

이대로 2018-11-08 13:41:53
원지사님 ! 참 잘하십니다.
예전에도 북측에 감귤을 보낸 적이 있었고, 감귤소비에 있어서 제주도민들에게도 도움이 되었습니다.
남들에게도 주는 귤입니다. 같은 민족 같은 피를 나눈 북측인사들에게도 맛보게 하면 물적교류에도
좋을 것입니다. 지속적으로 제주귤을 북측에 보내져야 합니다. 서로가 좋은 일입니다.
203.***.***.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