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의혹 해소될 때까지 모든 절차 중단하라"
"비자림로 의혹 해소될 때까지 모든 절차 중단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8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 ⓒ제주의소리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에 반대하는 자발적 시민의 모임인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은 8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는 비자림로 관련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대안도로 등의 모든 절차를 무기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원희룡 지사는 도의회에서 생태도로에 대해 경관전문가, 산림전문가, 도로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고 있다고 답했다"며 "도민들과 소통하지 않고 전문가들과 공무원들 간의 밀실 야합처럼 진행되는 논의 속에서 시민들의 바람과 동떨어진 생태도로 같은 모순적인 대안들이 나올 것이 우려된다"고 성토했다.

이어 "비자림로 건설과정을 살펴보면서 우리는 주민 숙원사업이란 명분으로 경제적 이해관계와 정치적 이해관계가 복합돼있다는 강한 의심을 갖게 한다"며 "비자림로이 절차상 내용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으며 도의회 회의록을 분석한 결과 다수의 도의원들이 지역구의 도로 확포장 사업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비자림로 계획 및 실행 과정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고 제2공항이 재추진되기 전까지 우회도로를 포함한 일체의 비자림로 관련 절차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비자림로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로 확장이 아닌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현재 베어진 비자림로 현장을 시민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라"며 "천 그루 가까운 나무가 베어지고 수십억원의 예산이 사용되어서야 공사 중단이 이뤄졌다. 첫 단추부터 잘못 시작된 계획과 절차의 결과"라고 역설했다.

이들은 "국제자유도시 비전에 맞춰 수립된 도로계획을 전면 폐기하고 제주의 가치와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도로 계획을 수립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염병 2018-11-09 14:52:42
니들이 뭔데 ? 그 도로변에 삼나무 한 그루라도 심어 놨냐? 경관도 중요하지만 그 지역 주민들,관광객들 차량 안전이 우선 아닌가? 생태계 위협이라며 별 핑개 다 갖다 붙여? 반대 할꺼엔 침묵하고, 안 할꺼엔 개 거품물고...
59.***.***.78

제주도민 2018-11-09 09:23:42
모든단체에주는보조금전체없애라.
보조금은우리국민내는세금우리도민이내는세금으로지급된다.국민과도민들이내는세금으로운영되는단체들조속히정리하라.할일없으니까그런짓들이나하지.청년수당주라고?그러니까일한하고수당받을생각이나하지.제주도지사는분명히하라.반대하는몇사람때문에결정하는데늦어지면그만큼도지사자격이없는거니까.청와대청원게시판에올려야될건가?거기올리면다이루어지는거닮안게~~~
1.***.***.177

자, 자라 2018-11-09 08:56:03
숙대낭 귀신덜, 지랄 발광을 하고 있네.
175.***.***.71

밥팅들 2018-11-09 08:10:03
역시 하나만 아는 사람들은 하나도 모르는 사람들보다 더 나쁘네
지역주민들을 만나기라도 했냐
거기 도로 앞에서 차량 이동 관련 측정하기라도 했냐
통계를 낸 자료를 찾아보기라도 했냐
실제 현장 앞에서 한달 정도 지내보기라도 했냐
니들이 한게 뭔데??
그렇다고 삼나무에 대한 연구논문을 찾아보기라도 했어??
지랄한다 지랄
117.***.***.37

제주사름 2018-11-09 00:18:28
막히지도 않는 도로 넓히고 여기저기 파헤쳐가며 새 도로 만들 수백 수천억 돈으로 청년수당 농민수당 지급하라!!
210.***.***.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