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문화진흥원 서귀포 이전하면 재밋섬 해결"
"영상문화진흥원 서귀포 이전하면 재밋섬 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질문] 김용범 의원, 아시아CGI센터로 이전 필요성 제기..."170억원 예산 절감"

영상문화산업진흥원 서귀포 이전 문제가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에서 또 제기됐다.

제주도의회는 21일 제366회 제2차 정례회 제5차 본회의를 열어 원희룡 지사를 상대로 사흘째 도정질문을 진행했다.

김용범 의원(서귀포시 천지.중앙.정방동, 더불어민주당)은 원희룡 지사에게 영상문화산업진흥원 이전을 요구했다.
▲ 김용범 도의원

김 의원은 "지난해에도 제기했지만 서귀포로 이전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말을 꺼냈다.

김 의원은 "서귀포시 CGI센터 원래 목적이 동북아시아 애니메이션 허브로 발전하기 위해 주변 지역 토지도 매입하기로 하면서 국비 포함해서 100억원이 투자됐다"며 "근데 지금은 영상문화진흥원의 한 개 팀으로 축소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신산공원에 있는 영상문화진흥원을 서귀포로 이전할 경우 그 부지(진흥원 건물)를 예술인회관으로 사용하면 막대한 투자 없이도 원희룡 지사 공약을 이행할 수 있다"고 거듭 이전을 요구했다.

원 지사는 "영상문화산업진흥원의 경우 창조경제혁신센터나 제주테크노파크 등 다른 기관과 협업을 해야 한다"며 "그래야 원래대로 기능도 제대로 이행할 수 있다.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사께서 클러스터화 때문에 이전하기 어렵다고 했는데 서귀포로 오면 지사 공약을 이행할 수 있고, 클러스터화도 가능하다"며 "서귀포로 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의원이 제안했다고 해서 곧바로 서귀포로 가겠다고 답변할 성격이 아니"라며 "여러 이해 관계자와 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답변했다.

거듭 김 의원은 "영상문화진흥원을 서귀포로 옮기면 재밋섬 매입 비용 172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며 "반드시 서귀포로 이전해야 한다. 제주시 도의원들도 '가져가라'고 한다"고 당위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이지 2018-11-22 12:01:25
영상문화산업진흥원을 서귀포로 이전을 주장하는 김의원은 단순 예산을 아낄수 있다는게 이유인데, 과연 영상문화산업진흥원, 제주테크포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등 이러한 기관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아시는지? 관련 기업들을 지원하여 지역중소기업을 육성하는게 목적인데, 그러한 기업들이 의견들을 재대로 듣고 하시는 건지요?
최초 아시아CGI센터도 서귀포에 하는것을 제주도내 관련 CT기업들이 반대했다는 사실을 아시는지요?
도민의 여론 의견, 그리고 직접대상자가 되는 기업들의 많은 그리고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셨으면 합니다
59.***.***.86

뭥미 2018-11-22 10:48:41
거듭 김 의원은 "영상문화진흥원을 서귀포로 옮기면 재밋섬 매입 비용 172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며 "반드시 서귀포로 이전해야 한다. 제주시 도의원들도 '가져가라'고 한다"고 당위성을 강조했다
2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