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예술의전당, 어린이 공연 ‘미술관에 간 윌리’
서귀포예술의전당, 어린이 공연 ‘미술관에 간 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예술의전당_윌리포스터.jpg

서귀포예술의전당(관장 이순열)은 12월 7일~8일 대극장에서 기획 초청 공연 <미술관에 간 윌리>를 선보인다.

어린이를 주 대상으로 하는 <미술관에 간 윌리>는 음악을 통해 책 읽기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된 작품이다.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앤서니 브라운의 《미술관에 간 윌리》를 원작으로 하며, 부제는 '음악으로 읽는 그림책'이다.

아이들 키보다 큰 그림책을 사이에 두고 두 명의 음악선생님이 노래로 대화하는데,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中 아담의 창조> 등 다양한 그림에 이야기가 숨 쉬고 있다는 걸 알려준다.

예매는 11월 29일 오전 9시부터 서귀포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매표소(064-760-3368)에서 시작한다. 관람료는 1층 1만원, 2층은 5000원이다. 36개월 이상부터 관람 가능하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문화나눔사업의 일환이다.

문의: 064-760-33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