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치료사협회 “제주대병원 교수 갑질에 분노”
물리치료사협회 “제주대병원 교수 갑질에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병원 재활센터 A교수의 갑질 폭행 논란과 관련해 사단법인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제주특별자치도 물리치료사회가 28일 성명을 내고 해당 교수에 대한 조치를 제주대에 요구했다.

협회는 “A교수의 갑질과 폭언, 폭행은 물리치료사의 인권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전문 물리치료사들을 화풀이 대상으로 삼는 A교수에게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A교수는 피해를 본 물리치료사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며 “피해자들이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총장과 병원장은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협회는 “합당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대한물리치료사협회의 이름으로 고발할 것”이라며 “A교수에 대해 갑질과 범죄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