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수 작가, 새 수필집 ‘나는 걷는다’ 발간
이철수 작가, 새 수필집 ‘나는 걷는다’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ts.png
▲ 이철수 작가가 최근 펴낸 새 수필집 《나는 걷는다》. 출처=알라딘.

이철수 작가는 최근 새 수필집 《나는 걷는다》(수필과비평사)를 펴냈다. 

저자는 신간에서 인간다운 삶의 길이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총 5부로 나눠 ▲로또의 꿈(1부) ▲아내의 눈물 ▲노을 언덕 ▲이모님의 국수 ▲꽃이 피는구나 등 모두 50편에 가까운 수필을 실었다.

해장국에 곁들이는 막걸리 한 잔, 직장 내에서의 인사이동, 단골 국수가게 사장님이 내주는 국수 한 그릇, 숲길을 걷는 기분 좋은 산책 등 저자는 평범한 일상 속에서 느끼는 감정에 주목한다.

작품 해설을 맡은 허상문 문학평론가(영남대 교수)는 “이철수라는 작가는 지극히 인간다운 삶을 살고 인간적인 문학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자는 책 소개에서 신간 소감을 옥수수 농사에 빗대 “땅에 뿌리를 내리고 얼굴 내민 옥수수 새순을 바라본다. 폭염으로 금세 말라버릴 것 같은 불안감이 밀려온다. 하지만 땅을 뚫고 나온 저 작은 새싹의 신비에 터져 나오는 환호성은 막을 수 없다”고 피력했다.

또 “아들이 심은 옥수수가 정말 싹을 틔울 수 있을지 반신반의했는데, 저리 곱게 얼굴을 내밀었으니 반갑고 기쁘다. 나 또한 아들처럼 서투른 농부다. 이제는 더욱 열심히 씨앗을 심고
KakaoTalk_20181203_132753382.jpg
▲ 이철수 작가. ⓒ제주의소리
글 밭을 일궈야겠다. 부지런히 성찰의 기회를 얻고 꾸준히 노력하다보면 공감을 줄 수 있는 찰지고 맛있는 옥수수를 수확할 수 있으리라 믿어본다”고 포부를 전했다.

저자는 《계간 에세이문예》로 등단해 제2회 한국에세이작품상, 제6회 한국에세이작가상, 국세문예전 수필 부문 금상·시 부문 은상 등을 수상했다. 애월문학회, 제주문인협회 회원이다.

308쪽, 수필과비평사, 1만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