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민과의 약속 '헌신짝'...영리병원 허용 가닥
원희룡, 제주도민과의 약속 '헌신짝'...영리병원 허용 가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오후 2시 녹지국제병원 허가 관련 공식 브리핑...공론조사위 권고 '외면'

198625_229029_0137.jpg
원희룡 제주지사가 녹지국제병원 숙의형 공론화조사위원회의 권고를 결국 외면했다. 

국내 1호 외국인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설을 허용키로 한 것이다.

원희룡 지사는 5일 오후 2시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1년 2개월째 끌어온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 여부에 대해 최종 입장을 밝힌다.

원 지사는 당초 약속과 달리 '개원 허가'로 가닥을 잡았다.

이는 지난 10월 녹지국제병원 숙의형 공론화조사위원회의 '개설 불허' 권고와 정면 배치된다. 

녹지국제병원 투자자인 중국 뤼디(綠地)그룹은 2015년 정부 승인을 받고 계약 조건대로 지난해 7월 말 녹지병원 건물을 완공한 뒤 그해 8월 개설 허가 신청서를 냈다.

토지 매입과 건설비 668억원, 운영비 110억원 등 총 778억원(자본금 210억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의료계와 전국 시민사회는 영리병원이 허용되면 공공의료의 근간이 무너질 수 있다며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공론조사를 요구했고, 원 지사는 지난 2월 수용했다. 공론조사위의 결론은 '불허 권고'였다. 

이후 원 지사는 공론조사위의 권고안을 수용하겠다고 3차례나 밝혔지만 결국 도민사회와의 약속을 어기게 됐다. 

이와 관련해 도내 30개 노조·단체·정당 등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운동본부는 이날 긴급 성명을 내고 원 지사는 도민보다 중국자본을 우선해 국내 1호 숙의민주주의 파괴자가 되겠나라고 원 지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제주도청 앞에서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시민필리버스터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6
사실 2018-12-05 10:04:41
보도내용이 사실이라면 허가결정은
참 잘 한 것이다.그 이유를 요약한다면,
1.행정의 신뢰성
2.공공의료체계와 무관성이다.
영리병원은 개설 후 10년이면 자동적
으로 문 닫는다. 정치적으로 유불리
따질 필요없고,원칙대로 하면 된다.

영리병원 때문에 공공의료 근간이 무너질
것이라는 주장은 헛소리이다.
223.***.***.189

없다 2018-12-05 11:24:18
그렇지, 그런소신을 보여야지!!!

잘한다.맘에든다

저 공론조사는 개뿔...소신행정 화이팅!!!
223.***.***.214

제주도민 2018-12-05 10:13:28
좋은시설이 만들어짐으로서 분명 서귀포지역은 훨씬 좋아질것으로 봐집니다.
다만 영리병원이 더욱 투명성있고 국내 자국민이 더 많은 혜택을 받을수있도록 추가적인 행정절차를 마련하였으면 좋겠습니다.
61.***.***.64

서귀포사랑 2018-12-05 11:51:36
저는 개인적으로 영리병원운영에 찬성합니다.
제주의미래 멀리, 크게 봐야합니다.
원희룔도지사의 소신있는 판단과 결단을 기대합니다.
늘 그러하듯 거리에서 반대하는 목소리가 전체의 의견인냥 비춰지는데
침묵하는 다수의 의견도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더 큰 제주의 미래를 위해. 도민 모두가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져야 할듯 싶습니다.
112.***.***.201

헐이다 2018-12-05 11:08:45
이거 진짜 탄핵이라도 해야되는거 아닙니까

공론화조사는 뭣하러 허여수꽈
1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