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후폭풍...제주도의회서도 "원희룡지사 자격 없다"
영리병원 후폭풍...제주도의회서도 "원희룡지사 자격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11.05%28수%29제366회+제2차+정례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제3차회의14+.JPG

예결위, 제주시-서귀포시 예산안 심사서 원희룡 강력 비판 "정치적 책임은 지사직 사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국내 1호 영리병원 녹지국제병원을 허가한 가운데, 대의기관인 제주도의회가 공론조사 결과를 뒤집은 원 지사를 비판하면서 거센 후폭풍이 일고 있다.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의원들은 6일 제주시·서귀포시 소관 2019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지사로서 자격이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훈배(안덕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녹지병원을 허가한 원 지사의 의회 출석을 요구했다. 

조 의원은 “원 지사가 공론조사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녹지병원을 최종 허가했다. 대의기관으로서 원 지사의 의회 출석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민구(삼도1·2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원희룡 지사가 공론조사 결과를 뒤집고, 녹지병원을 허가했다. 여론을 무시했다. 제주도지사 자격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한 뒤 화제를 제주시 시민원탁회의로 돌리고는 개최 이유를 물었다. 

고길림 제주시 부시장이 “주요 현안에 대해 시민들의 의견을 들으면서 협의해 추진 방향을 결정하기 위해서다”라고 답하자 정 의원은 “도지사도 도민 여론을 무시하는데, 제주시가 원탁회의를 열어 의견을 따를지 의문”이라고 비꼬았다. 

정 의원은 “시민들이 원탁회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의견을 수용하지 않으면 시민들이 등을 돌린다.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창남(삼양·봉개동,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가세했다.

안 의원은 “원 지사는 도민 중심의 도정을 펼치겠다고 수시로 말했다. 취임사에서 도민이 도정의 주인이며, 도정의 힘은 도민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녹지병원 허가) 결정에 대해 정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의원은 “11월15일 제주도의회에서 원 지사는 녹지병원 공론조사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서 도민과 이해관계자, 도의회, 정부와 해결책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어떤 논의를 했나”고 꼬집었다.

이어 “원 지사는 조례에 따라 공론조사 결과를 따를 수밖에 없다고도 말했다.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공론조사 결과는 녹지병원 불허다. 원 지사가 도민을 기망했다. 도민에게 사과했지만, 애초에 사과할 일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충고했다.

문종태(일도1·이도1·건입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민주당 제주도당 차원의 대응을 예고했다.

문 의원은 “원 지사가 녹지병원을 조건부 허가했다. 지사는 수차례 공론조사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조건부 허가를 발표하면서 정치적 책임을 언급했다. 어떤 책임을 질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문 의원은 “4년 뒤 지방선거에서 책임질 것인가, 지사직을 사퇴할 것인가. 원 지사는 자신이 말한 정치적 책임이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며 “민주당 차원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당 차원의 대응을 예고했다.

고은실(비례대표, 정의당) 의원도 영리병원 허가 철회를 촉구했다.

고 의원은 “녹지병원 허가는 도민을 기만하고, 나아가 국민을 기만한 행위다. 더 늦기 전에 영리병원 허가를 철회할 것을 원 지사에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고현수(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영리병원 허가로 인한 후폭풍과 도민 갈등, 혼란의 크기를 짐작조차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 구성원 의사를 묻는 방식으로 중론과 여론, 공론이 있다. 단순하게 의견을 모으는 것이 중론이고, 의견의 평균치를 내면 여론이다. 공론은 공론화를 통해 사회적 정당성을 갖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리병원은)찬-반이 서로 싸우지 않고, 민주적 절차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했다고 볼 수 있다. 공론조사에서 도민들은 녹지병원 불허를 권고했지만, 지사는 결국 녹지병원을 허가했다. 앞으로 발생할 도민간의 갈등, 혼란, 후폭풍이 어떨지 짐작조차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의회 차원에서도 원 지사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는 방법을 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 지사는 당초 예정된 일정 등을 이유로 예결위 출석 요구를 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6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8
토박이 2018-12-11 06:32:06
이섬엔 중국인과 중국인소유 대형건물 중국인 사업자들로 중국향기로 잠식하고 있다 하루 하루 중국인 소유만 늘어갈것 분명하다 그러면 제주토박인은 길거리 나않을판 확실하다 더이상 외지외국인 토지소유 못하게 해야하고 건물들도 그만지어야한다 그리고 영리병원 허가하나면 저렴하게 건강진료를 도민의 우선해야 하는거 아닌가요
39.***.***.161

일단 잘하고 있다 2018-12-08 22:47:22
비판적인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것은 좋다. 하지만 잘 먹고 살려는 데서 문제가 생긴다. 왜 너만 잘 먹고 사냐? 시민단체나 도의회도 다들 자기들이 잘난 자라는 것을 인정받으려고 애쓰고 있다. 영리병원 결정권을 가진 도지사가 결정을 잘했다고 본다. 도민의 뜻을 전혀 배반하지 않았고 공론화 숙희에게 배신도 하지 않았다. 적절하게 알맞게 잘 결정했다고 본다.
222.***.***.155

원주민 2018-12-08 17:11:01
도지사는 굉장히 실리적인 판단을 했다. 난 원희룡을 믿는다. 민주당아. 이제 요망 좀 그만 떨어라.
175.***.***.105

역시 2018-12-08 15:34:29
역시 남탓 도정 ㅋㅋㅋㅋㅋ
욕쳐먹으니까 또 전임도정 똥 치우는거래 ㅋㅋㅋㅋ
선거법 위반 구속도 왜 쟤도 잘못했는데 지만 구속 하냐 하면서 초딩 마인드 시전하시던데
언제까지 남탓만 할 예정??
공론조사 결과 뒤집어가멍 이왕 하는거 끝까지 당당하게 밀어부칩써 이 양반아 ㅋㅋㅋㅋ
175.***.***.232

저기요 2018-12-08 15:28:16
원희룡 추종자들아 자꾸 허가해야 하는 이유를 핵심으로 들며 아직도 편들고 있으신데요
중요한건 선거땐 소통하겠다며? 그동안 소통 안한거 후회하며 앞으론 소통하겠다면서요 ㅋㅋㅋ
그래놓고 당선되니 6개월만에 바로 뒤집네?
이럴거면 공론조사는 왜한거? 소통하는척, 의견수렴하는척 쇼하려고 한거지
공론조사 결과까지 뒤집으며 지 맘대로 한게 문제여
영리병원 허가뿐만 아니라 표심 잡겠다고 소통 내걸어놓고 쇼한게 문제라는거여 그것만으로도 사퇴감 ㅂㅅ 들아
11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