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민단체 “원희룡 지사 자진사퇴로 책임져야”
제주시민단체 “원희룡 지사 자진사퇴로 책임져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영리병원 조건부 허가 결정과 관련해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6일 성명을 내고 지사직 자진 사퇴를 통한 정치적 책임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원 지사는 도민과 약속을 지키기 않고 영리병원을 강행하는 최악의 선택을 했다”며 “숙의민주주의 결과 존중의 공약 파기로 민의는 철저히 짓밟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 지사는 그동안 공론조사 결과에 충실히 따르겠다는 입장을 반복해 왔다”며 “그런데 갑자기 대안이 없다며 강행으로 돌아선 것은 도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맹비난했다.

연대회의는 “정말 대안이 여의치 않았다면 강행이 아니라 공론의 장이 먼저였다”며 “독선과 밀실협의로 공익적이고 현명한 대안을 만들 도민공론의 기회조차 날려버렸다”고 밝혔다.

이에 연대회의는 “원 지사가 지방선거를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해 벌인 거짓 공약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원 지사가 질 수 있는 책임은 자진 사퇴뿐”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와 집권여당 지역 정치인들을 향해서도 “관망하지 말고 당장 영리병원을 멈추기 위한 대응에 나서라”며 “시민단체는 영리병원 허가 철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사퇴가 오히려 낫네 2018-12-06 16:30:03
멍청한 윈지사가 현명하게 자진 사퇴하겠나.
멍청하게 주민소환제로 해임당하는 첫주자로 기록되게 하자!!!
122.***.***.199

사퇴하라 2018-12-06 13:50:38
자진사퇴를 통한 정치적 책임...옳소!!!
117.***.***.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