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한파 덮친 제주, 중산간 '꽁꽁' 퇴근길 '끙끙'
겨울한파 덮친 제주, 중산간 '꽁꽁' 퇴근길 '끙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 겨울한파가 몰아치면서 도로 곳곳이 얼어붙어 퇴근길 안전사고에 주의가 요구된다.

7일 제주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로 인해 눈과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오후 3시를 기해 제주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1100도로, 5.16도로, 산록도로 등 중산간 이상에는 도로가 얼어 노면이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오후 4시 기준 어리목에는 1.3cm, 윗세오름 1.5cm, 진달래밭 1.5cm 가량의 눈이 쌓였다. 

낮은 구름으로 인해 가시거리까지 짧아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낮 최고기온은 제주 5.0도, 서귀포 7.8도, 성산 4.2도, 고산 5.4도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분포를 보였다.

이번 눈은 매우 찬 공기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서해상을 지나면서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제주도로 유입돼 내리는 것으로 관측됐다.

해안가에는 눈이 쌓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 반면, 기온이 낮은 중산간 이상에는 내일(8일)까지 최대 7cm까지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눈 날씨는 모레(9일) 새벽까지 내릴 가능성이 있어 산간도로를 이용하거나 산행시에는 도로통제 등의 정보를 사전에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겠다.

이번 추위는 주말까지 지속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