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는 하면서도...제주대 교수, 갑질의혹 정면반박
사과는 하면서도...제주대 교수, 갑질의혹 정면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교수, 징계위 하루 앞두고 변호인 대동 기자회견 자청 "늘 치료에 정진...의혹 사실과 달라"

직원에 대한 상습 갑질, 폭행 의혹을 받고있는 제주대학교병원 A교수가 마침내 입장을 밝혔다.

의혹이 제기된지 한참이 지나도록 입을 닫고 있다가 징계위원회를 하루 앞두고 공개 석상에 나타났으나 의혹 자체를 부인하는 것 외에 구체적인 해명은 없었다. 

A교수는 13일 오후 5시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1호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저의 입장에서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이날 A교수는 변호인을 대동한 채 모습을 드러냈다.  

▲ 갑질 상습 폭행 의혹의 당사자인 제주대학교병원 A교수가 13일 기자회견을 갖고,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말하고 있다.

A교수는 “경위가 어찌됐든 의사이자 교육자인 저의 불찰로 이같은 사태가 벌어진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사건이 문제된 이후 하루도 편히 잠을 잘 수 없었을 정도로 깊이 스스로 돌아보며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고 했다. 

그는 “논란이 되고 있는 사건에 관해 당사자가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히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생각했다. 입장 발표 후 불필요하게 사건에 대한 논란이 커진다면 더 큰 상처를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도 했다. 입장 발표가 늦어진 것에 대한 해명인 셈이다.  

이어 “설사 억울하더라도 감내해야 한다고 생각해왔다. 예정된 병원의 재조사 과정에서 저의 입장을 충분히 피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저에 대한 사전 조사는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고, 언론보도가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아 묵과할 수 없다고 생각해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뒤늦게나마 기자회견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212161_247456_3517.jpg
▲ A교수가 병원 직원의 등을 손바닥으로 때리는 모습.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본부 제공 동영상 갈무리.

A교수는 "(내가)치료사들에게 지속적으로 ‘갑질’했다고 언론에 보도됐다. 입장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저의 입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병원에 근무하면서 늘 의사로서 환자 치료에 정진했고, 치료사들과도 친밀한 관계를 맺고자 노력했다”고 갑질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A교수는 그러면서도 “인지하지 못한 저의 행동이 당사자인 치료사 등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미처 챙기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을 전한다. 진심으로 반성하며, 다른 사람 입장을 더욱 사려 깊게 배려하겠다”고 했다.  

또 “본 사건과 관련해 오해를 풀고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추후 진행될 징계·수사 절차 등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A교수는 미리 준비한 입장문만 읽고,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다.

곁을 지키고 있던 법무법인 한별 소속 A교수의 변호인은 “대학 징계위원회와 경찰 수사가 진행중이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과 실제는 많이 다르다는 점을 밝힌다"고 A교수를 두둔한 뒤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어떤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냐는 물음에 변호인은 구체적 언급을 삼간 채 “대학 징계위원회와 수사 과정에서 밝힐 것”이라고만 했다.

언론에 보도된 A교수의 폭행 논란 동영상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같은 대답을 반복했다.  

A교수가 입장문을 통해 사과 입장을 밝혔는데, 어떤 부분을 사과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A교수의 갑질, 상습폭행 문제는 제주대병원 특별인사위원회를 거쳐 현재 제주대학교로 징계 요청이 된 상태다. 징계위는 14일 열린다. 

애초 A교수 문제를 제기한 의료연대는 6000여명의 서명을 받아 A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대학 당국에 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4
적당히들해라 2018-12-15 09:17:51
여기갑질최고봉은
교수가아니라
재활치료사들이다.
여기서치료받은환자들한테도
설문조사해보길바람
211.***.***.53

Junkc 2018-12-14 19:41:03
그냥 그만둬라. 집에서 네맘대로 살아라. 인격없는 교육은 이미 의미가 없다. 제발 그만 두거라
112.***.***.91

도민 2018-12-14 18:46:11
어린 미칭×이
제주 망신 다시키는구나
가문에 영광이겠다
걸레 물고
175.***.***.206


뭔 변명 2018-12-14 10:10:04
또라이 같은 ㄴ 지구를 떠나라
인성이 모자란 ㄴ
21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