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수확철 인력난, 공정여행으로 답 찾다
감귤 수확철 인력난, 공정여행으로 답 찾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낭 2018] 일손 덜고-제주 제대로 느끼는 ‘낭만부자’

KakaoTalk_20181217_092315442.jpg
▲ 올해 11월 낭만부자 프로그램 참가자들. 이들은 숙식을 함께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다정한 사이가 됐다. ⓒ 제주의소리

[기사보강=19일 14:12] 서울에서 학습용 가구를 만들던 아들은 3년 전 고향인 서귀포 효돈으로 돌아왔다. 30년만이다. 감귤 수확철 마다 일손이 없어 전전긍긍하는 아버지를 보다 못해 내린 결정이다.

사실 그의 아버지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반복되는 인력난은 제주 감귤농가들이 공통적으로 겪는 문제였다. 거듭된 고민 끝에 생각 하나가 번뜩였다. 공정여행 ‘제주 농부로 살아보기’. 농촌에 장기 체류하며 일손 취약 농가에 노동력을 제공하면서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느끼는 여행.

사회혁신 소셜벤처의 탄생을 뒷받침하는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의 2018년 클낭 챌린지에서 최종 4인으로 선정된 김평진(51)씨의 아이디어다. 주변 게스트하우스와의 협업을 통해 현실화 가능성을 찾은 그는 클낭 챌린지를 통해 사업모델을 구체화했고 공정여행 ‘낭만부자’를 운영을 본격화했다. 클낭의 법률, 경영, 특허 등 컨설팅을 통해 꿈꾸던 모델을 완성해나가고 있다.

여든을 앞둔 아버지가 일손을 구하지 못해 난처해하자 떠올린 이 아이디어는 이미 순항 중이다. 올해 가을 10박 11일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수확이 가능한 날은 귤을 따고, 비가 내리거나 일정상 수확이 불가능한 날에 이들은 자유여행을 했다. 한 기수가 끝나면 중간에 여행을 갔다가 다음 기수에 참가하는 여행자도 있다.

IMG_7833.JPG
▲ '낭만부자' 아이디어를 현실화한 효돈 출신의 김평진 씨. ⓒ 제주의소리

여행자들에게는 기존 감귤 수확 경험자의 2/3 정도를 노동량 기준으로 삼아 부담을 줄였다. 다른 감귤농장에 비해 늦게 일과를 시작하고 일찍 끝내면서도 적정수준의 일당을 제공하는 방식은 효율을 극대화해야하는 경영자 입장에서는 쉽지 않은 선택이다. 그러나 고질적인 인력난을 해소하면서 새로운 대안관광을 제시할 수 있다는 생각에 낭만부자는 점점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소규모 단위로 운영되는 매 기수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형님, 동생, 이모’하면서 친구가 된다. 돌집을 개조해 귤밭 앞에 만든 숙소는 제주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된다. 화목보일러에 쓸 나무도 캐고, 밥도 해 먹으면서 제주농촌의 삶의 양식을 느낄 수 있다.

11월말 만난 이귀완(62, 경기 포천)씨는 공직에서 퇴임한 뒤 “제주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여행을 하고 싶었다”고 신청 이유를 밝혔다. 그는 “귤을 따며 생각을 정리하고, 참가자들과 어울려서 친해지고, 쉬는 날에는 오름을 다니면서 힐링을 하는 느낌”이라며 “훑어보는 관광이 아닌 제주의 문화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이 여행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은 받은 일당을 지역에서 다시 소비한다. 얼마 전에는 고사리 맛에 반한 한 참가자가 남원읍 신례리에서 10만원이 넘는 고사리를 구매한 적도 있었다.

일자리사업이나 인력지원사업이 아니라 제주의 가치에 공감하면서 공존하는 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고질적인 농촌 인력난을 돌파하고 있는 셈이다.

김평진 씨는 “한 번 여행을 하더라도 제주 특산물인 귤을 수확하면서 제주문화를 배우고 함께 어울리는 기회가 되는만큼 이 모델이 확산됐으면 한다”며 “이들이 실제 지역민들에게 환원되는 소비를 한다는 것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KakaoTalk_20181217_092000761.jpg
▲ 낭만부자의 귤밭과 돌집을 개조한 숙소. ⓒ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김평진 2018-12-26 07:26:46
낭만부자 아버지와아들 감귤농장 아들 김평진입니다.
제주에서 감귤을 따고 싶어하는 분들은 넘쳐 나는데, 농장에서는 인력난으로 아우성입니다. 이런 사회적 문제를 풀어가기 위해 몇년전부터 저희 감귤 농장에서 다양한 시도를 했었고 지금의 농부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여러 기관에서 노인 일자라 사업으로 대규모로 진행하고 있는 감귤 수확단은 노인들의 일자리 문제는 일시적으로 해결될지라도 농촌에서는 아쉬움이 많습니다. 더구나 도외 인력들은 돈을 싸들고 육지로 올라갑니다.

감귤을 따려면 하루 30 콘테나(600kg) 정도는 따야 한다는 농가들의 고정관념이 있습니다. 이런 고정관념때문에 감귤따기가 서투른 여행객을 고용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14.***.***.47

감귤노예 2018-12-24 15:52:32
공정여행의 탈을 쓴 감귤노예

제주판 염전노예

(최저시급을 준다면 댓글을 다시오!!)
211.***.***.33

알고답해라 2018-12-19 22:53:38
이 기사대로 불법이 아니게 될려면 조건이 있다 답답이들아

* 감귤따기를 시켜서 최저임금을 줬느냐 안줬느냐만 따지면 된다
* 공정여행이라는 단어를 쓰려면 그 사람들에게 돈을 주고 숙박비를 받던 공짜로 제공을 하던
일한 노동의 댓가를 최저임금이상 줘야된다는 소리다
이 법알못 들아

염전노예들 먹여주고 재워주고 임금 안주면 합법이냐?
임금 안줘서 불법인거다
티비에 나온 악질적으로 감금하고 이런거 말고

임금(최저임금이상)을 안줘서 불법이라고 하는것이다
답답이들아
175.***.***.139

이런 2018-12-19 14:01:55
사회적경제센터 아이디어 공모 거친 거라는 기사내용 보고도
무조건 불법이라고 낙인찍는 꼰대들은 뭐지?
사회적경제센터가 법적검토도 없이 불법을 조장하리가 있나?
거꾸로 최저임금도 안준다면 누가 가겄나?
뇌수준이 그네순시리도 아니고!
하여튼 무조건 까고보는 습성은 ㅠ
39.***.***.138

최저임금 2018-12-18 19:57:07
대한민국 노동법에 최저임금이라는게 있는데
게스트하우스 무임금 한창 유행해서 불법이라고 판결까지 난 마당에

숙식제공하고 귤따기?
이게 무슨 공정여행?
최저임금도 안주는 노동법 위반인데 공정여행 이라는 프레임을 씌우다니

참 대단들 합니다
불법을 떡하니 기사라고 내치는 제주의소리도 대단하고
1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