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경제적 효과 대신 시민회관 '역사성' 선택
제주시, 경제적 효과 대신 시민회관 '역사성' 선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049_247302_3147.jpg

제주시민회관 활용방안 최종보고회...용역진, 전면신축 입장 뒤집고 '보존'에 방점

반세기 넘게 제주시민들이 문화체육 시설로 애용했던 제주시민회관이 보존될 전망이다. 제주시가 전면 신축을 통한 경제적 효과 대신 시민회관의 역사성을 택했다. 

시민회관 건물을 허물어 전면 신축하는 방안을 최적이라고 제시했던 용역진은 입장을 뒤집었다. 최신 공법을 도입해 현 건물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의 문화예술 전시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최적의 대안으로 제시됐다. 

제주시는 21일 오전 9시30분 시청 본관 회의실에서 ‘시민회관 활용방안 타당성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진행했다. 용역은 CS(주)찬스토리가 맡았다.

용역진은 △1안 리모델링+신축 △2안 리모델링 △3안 전면신축 등 3개 대안을 제시했다. 최적의 대안으로는 1안을 꼽았다. 

1안은 시민회관 건물을 보존한 상태에서 지하-지상부를 신축하는 방안이다. 

시민회관 전면부(입구)를 보존한 상태에서 내부 리모델링하고, 시민회관 뒤 여유공간에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 건물을 신축해 기존 건물과 연계하는 방안이다. 
KakaoTalk_20181221_110654137.jpg
▲ 시민회관을 보존하는 1안 계획도. ⓒ제주의소리
건물 1층은 로비와 관리공간, 2층은 문화창작공간 등으로 활용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3~5층에는 문화센터와 스마트워크센터, 도서관, 회의실, 업무공간 등으로 활용하자는 의견이 함께 나왔다. 

투입 예산은 약 217억원으로 예상했다. 경제적 타당성(B/C)는 -0.32. 

B/C의 경우 전면 신축하는 3안이 0.7로 가장 높게 나왔다. 

다만, 제주시가 시민회관의 역사성 등을 고려해 건물을 보존하고, 효율성 등을 높이기 위해 여유 공간에 새로운 건물을 신축하는 셈이다. 

지난 7월20일 시민회관에서 열린 ‘시민회관 활용방안 타당성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 주민설명회’에서 용역진은 시민회관을 리모델링하는 방안과 건물 철거 후 신축하는 방안 2가지를 제시한 바 있다. 

용역진은 시민회관 건물을 헐고 11층 높이 공공임대주택을 신축하는 방안이 가장 이상적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시민회관의 역사성, 상징성을 감안해 존치해야 한다는 여론이 제기되면서 입장을 뒤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KakaoTalk_20181221_111240769.jpg
▲ 시민회관 활용 용역 최종보고회에서 나온 1~3 대안 비교.

고희범 시장도 시민회관을 보존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시는 1차연도인 내년에 시민공론화와 함께 기본계획·중앙투자심사를 거친다는 방침이다. 2차연도에 현상설계 공모와 관련 행정절차 등을 진행하고, 3차연도부터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1964년 제주시 이도1동 3054㎡ 부지에 3층 높이로 건축된 시민회관은 1990년대까지 제주시민들이 애용하던 문화체육 시설이었다. 당시 실내에서 대규모 행사를 개최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공간이었다. 그만큼 상징성이 큰 곳이다.  

2000년대 들어 건물 노후화와 함께 제주 곳곳에 다양한 문화예술 공간이 생겨나면서 설 자리를 잃어갔다.   

시민회관 활용방안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1).JPG
▲ 제주시민회관 활용방안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 최종보고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맹랑한 2018-12-24 15:37:04
공간의 역사성 중시에 박수를!
다만 문화공간을 만들 때는 그 활용을 원활히 할 수 있는 예산과 전문인력 및 계획한 문화공간에 적절한 시설 등 총체적 계획이 함께 세워지길 기대함다. 그리고 그 전문인력이 공간 설계 논의 구조에 처음부터 합류되어야 함을...
27.***.***.38

양김진웅 2018-12-21 13:53:29
도서관 확충은 인문학의 시대에 맞춰 주민의식을 높이고 삶의 질향상 측면에서도 중요하게 다뤄져야할 공간이라 여겨집니다.
동네에서 50년을 살았던 주민으로서 도립도서관이 없어진 지금, 무엇보다 도서관 공간 확충이 필요합니다.
주변 청소년들이 공부도 할 수 있도록 자주찾는 공간이면 더할 나위가 없겠구요.
도서관이야말로 도시재생 수준의 척도인 만큼 양질의 양서가 빼곡한, 충분한 도서공간 확충에 많은 비중을 두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12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