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019년 4.3 유족 복지 강화...198억원 편성
제주도, 2019년 4.3 유족 복지 강화...198억원 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2019년 4·3생존 희생자 및 유족 복지와 4·3의 세계화·전국화 등 4·3 완전 해결추진을 위해 총 198억원(2018년 216억 원)을 투입한다고 2일 밝혔다.

4·3의 고통을 해소하고, 생존희생자 및 고령유족들의 실질적인 노후지원을 위해 생활 보조 및 후유장애인 간병에 지난해 51억원에서 올해는 100억원을 투입해 복지지원을 강화한다.

4·3평화공원의 관리·운영에 12억 원, 4·3유적지 시설관리에 9억8000만원, 4·3희생자 유해발굴 및 발굴유해 유전자 감식에 4억4000만원을 투입해 사라져가는 4·3 당시의 역사의 현장을 평화와 인권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한다.

71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4억1000만원이 투입되며, 평화·인권·화해·상생 등 4·3의 가치 전국화·세계화 추진을 위해 동백꽃 배지 달기 캠페인, 외신기자 팸투어 등 11개 사업 등에 14억원이 편성됐다.

제주4·3 마포형무소 수형인 실태조사, 지역별 위령제 봉행, 제주 4·3 해결을 위한 국제연대사업 등 4·3유족회 및 관련단체에도 13억원을 지원한다.

4·3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공유하고, 4·3의 아픈 역사를 슬기롭게 해결해 나가기 위한 4·3기록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관련사업에 1억7000만원을 투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19-01-02 16:17:42
4.3사건은 자랑스런 역사가 아니다. 4.3의 가치니 4.3정신이니 하는 말은 삼가야 한다. 4.3은 쓰라린 교훈만 있을 뿐이다.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