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장, 기해년 새해 화두는 “도민주권-혁신의정”
김태석 의장, 기해년 새해 화두는 “도민주권-혁신의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2일 2019년도 시무식이 끝난 뒤 의사당 현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제주도의회 의원들과 사무처 직원들.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2일 의원-사무처 직원 시무식 갖고 혁신의정 구현다짐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2019, 기해년 화두로 도민주권혁신의정을 내걸었다.

제주도의회는 2일 오전 10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의원들과 사무처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시무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무식은 김태석 의장의 신년사와 신년하례에 이어 전 직원들이 “2019년 도민들의 황금돼지구호를 외치는 새해 다짐 순서로 진행됐다.

김 의장은 신년사를 통해 상당히 어려운 환경 속에서 출발한 11대 의회가 잘 꾸려질 수 있도록 의원들을 잘 지원하면서 많은 노력을 기울여준 사무처 직원들에게 의장으로써 감사드린다며 사무처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정말 힘든 한 해였다. 선거 이후 출발한 의회라 그렇지만 7월 본회의 2, 예산심의, 행정사무감사를 비롯해 행정조사권 발동, 쓰레기, 주택, 교통, 하수처리 등 모든 분야에서 의원들이 발군의 활약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은 사무처직원과 정책자문위원들이 제 역할을 다해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2.jpg
▲ 제주도의회는 2일 오전 10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의원들과 사무처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시무식을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김 의장은 현재의 상황을 짐작해보면 올해는 지난해 그 이상으로 중압감이 클 것이라며 정보화 사회에서 도민들은 정보접근이 점점 더 쉬워질 것이므로, 도정을 견제하는 의회가 중심을 잘 잡고 한 해를 잘 풀어나가자고 독려했다.

김 의장은 특히 의회는 집행부가 99% 잘해도 1%의 잘못을 지적할 수 있어야 한다. 칭찬에 인색한 것이 아니라 그것이 의회 본연의 역할이기 때문이라며 좀 더 나은 제주, 행복한 제주, 살맛 나는 제주를 만들어가기 위한 의원사무처 직원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시무식이 끝난 뒤에는 의원들과 사무처 직원들이 의사당 현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면서 결의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한라산 2019-01-02 17:13:31
의장님은 도의장이 아니라 마치 당대표 같군요!
협치를 잘 해서 도민의 이익과 갈등을 해소하는 노력을 해야함에도 공격자의 위치에 있는 느낌은 뭡니까?
223.***.***.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