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제자리, 첨단과기 2단지 본격화...2195억 투자
2년 제자리, 첨단과기 2단지 본격화...2195억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보상협의회 가동, 감정평가-토지보상-국토부 실시계획승인 올해 마무리

첨단과기단지.jpg
▲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 조성사업이 본격화된다.
2년 동안 제자리걸음이었던 제2첨단과학기술단지 조성사업이 기지개를 켰다.

6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9일 보상협의회가 구성되고, 12월5일 제1차 보상협의회가 개최되는 등 그동안 난항을 겪었던 토지보상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6년 12월26일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 지정 및 개발계획'을 고시한 바 있다. 

당초 제2첨단단지는 JDC가 2020년을 목표로 제주시 월평동 일원 84만8000㎡ 부지에 1385억원을 투입해 정보기술(IT), 바이오기술(BT) 등 첨단산업 수요에 부합하는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일부 토지주들이 집단 반발하면서 보상협의회가 18개월 동안 구성되지 않아 사업에 차질을 빚었다.

그러나 보상협의회 설치 권한을 갖고 있던 제주도에서 JDC로 이관되면서 사업에 속도를 내게 됐다.

지난해 11월 사업에 반대하는 토지주들을 포함해 보상협의회를 구성하고, 12월 첫 회의를 가졌다.

빠르면 15일부터 토지주와 JDC가 추천한 감정평가사 2곳에서 제2첨단단지 토지감정을 실시할 계획이다.

JDC는 올해 상반기에 감정평가를 완료하고, 하반기에는 토지보상과 국가산업단지 실시계획 승인을 받는다는 목표를 세웠다.

실시계획 승인을 받으면 2020년에 부지조성공사 시공사를 선정, 착공해서 2022년 하반기 부지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토지보상 절차가 늦어지면서 제2첨단단지 조성이 예정보다 2년 더뎌지게 됐다.

늦어지는 만큼 사업비도 기존 1385억원에서 810억원이 늘어난 2195억원으로 증가하게 됐다.

JDC 관계자는 "토지보상협의회가 지난해 10월 JDC로 이관되면서 본격적인 협의회를 가동하고 있다"며 "늦어진 만큼 감정평가와 토지보상을 올해 내로 마무리하고, 국토부로부터 실시계획 승인도 하반기에 완료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6

조속히 2019-01-07 18:11:02
조속히 추진 합시다 ..... 미래 제주시가 먹고 살길 ...
110.***.***.222


2019-01-07 11:48:39
작년같이 눈 좀 온다하면 고립되고... 4wheel 아니면 올라가지도 못하는곳에? 뭘 건설하던지 맘대로 하겠지만서도 그냥 눈먼돈이 아닌가 하고 걱정이 되긴한다. 꼭 그렇게 눈오면 올라가지도 못하는곳에 수천억을 투자해야 직성이 풀리냐? 쩌어기 서귀포 어디 평평한 곳에 설치하면 제주시 인구가 이동하기라도 할텐데... 서귀포에 평평한고 넓은곳 찾아는 봤는지... 그쪽 부지값도 상대적으로 많이 저렴할텐데...
220.***.***.98

경기침체 2019-01-07 10:47:02
보상비도 풀리고 돈이 좀 돌아야...경기가 돌지.... 2공항도 조속히 추진되어...돈도 돌고 일도 늘고 관광객도 증가하길 바래 봅니다.
112.***.***.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