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제주 "국토부 2공항 용역 발주, 절차적 하자"
바른미래 제주 "국토부 2공항 용역 발주, 절차적 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7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토교통부의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발주에 절차적 하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국토부는 지난달 28일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을 발주했다. 검토위원회 공식 결론도 없이 제주도정과 도민 사회를 배제했다. ‘입지선정 타당성 조사용역 보고서’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검토위를 구성·운영했다면 공식 결론을 낸 뒤 다음 단계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입지선정 타당성 조사 검증을 위해 검토위를 운영했던 국토부의 자기 부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제주 제2공항 건설 불가피함을 강조하면서 절차상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일방적인 기본계획 수립용역 발주는 절차적 투명성 확보에 역행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2015년 11월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보고서가 발표된 이후 해당 지역 주민과 전문가들이 지적한 문제점, 검토위 과정에 제기된 의혹 등에 대해 국토부가 공식 결론을 내려야 한다. 언론 등에 '결정적 하자가 없다'고 밝히면 끝인가”라고 되물었다. 

바른미래당은 “국토부는 검토위 공식 결론 보고서를 공개해야 한다. 보고서에는 검토위원 각각의 의견도 포함돼야 한다. 신도2 후보지 배제 의혹, 성산후보지 공역점수 조작의혹 등 검토위의 자세한 내용을 도민이 알아야 한다. 문재인 정부에 검토위 결론 보고서 공개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은 “제주 강창일·오영훈·위성곤(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기본계획 수립용역 발주가 절차적으로 정당한지, 아닌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 하자가 있다면 국회의원으로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제2공항은 국책사업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다뤄야 한다. 그것이 집권여당 국회의원의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원희룡 도정은 행정력을 동원해 도민 알권리 확보를 위해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중앙정부 결정으로 피해보는 도민의 손을 잡아주는 것이 제주도정”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
화팅 2019-01-08 12:00:29
ㅋㅋㅋㅋ 아무리 지롤들 해봐야 게임은 이미 끝난겨...
223.***.***.103


도민 2019-01-08 08:49:31
정신빠진놈들이 왜이리 많은지?
어젠 녹색 머시기 나와서 설치더만
118.***.***.175

더불어민주당 2019-01-08 07:29:33
조작, 의혹등으로 투명성이 의심받고 있는데, 최소한의 action은 해야하는게 아닌가요?
침묵으로 계시면 조작, 의혹에 대한 인정을 하게되어 계속적으로 투명성 시비가 있을듯 한데..

제기된 의혹을 분석하여 그래도 성산으로 갈수밖에 없는 Fact를 밝혀버리면 끝날일인데.
223.***.***.250

Jssa 2019-01-08 02:41:01
이러니 바른미래당리지~~~요거 당도 나가리당이다.주체도 없고...저들 살라고..국민들 공감 가져서 뛰처 나왔는데..현실은...삐뚤어진당~~~가만히 있으면 반이라도 가거늘...주둥이 놀려서....망할당이 되었구나~~녹색당.바른미래당...제목에 얼굴 똥칠하는구나~~
117.***.***.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