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육청-비정규직연대회의, 단체·임금협약 체결
제주교육청-비정규직연대회의, 단체·임금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9일 오전 11시 제주도교육청 4층 제2회의실에서 '2018년 단체‧임금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양 측은 지난 2017년 12월부터 약 1년간 2018년 단체협약과 임금협약 갱신을 위해 간사협의회 10회, 직종별교섭 20회, 실무교섭 5회 및 실무협의회 15회 등 교섭을 진행해 왔다. 

그 결과 △학교근무 지방공무원과 동일한 근로시간 적용 △단시간근로자에게도 급식비 13만원 동일하게 전액 지급 △상여금 연60만원 → 연90만원 △조리사‧전산 자격수당 6만원 → 기본급 5% △영양사면허가산수당 83,500원 → 기본급 5% △치료사‧전문상담사‧교육복지사‧사회복지사 임금등급 ‘나’→‘가’ 전환 등을 협의했다.

또 △구육성회직원 근속수당 추가 지급으로 처우개선 △영어회화전문강사 급식비 13만원 지급 △육아휴직기간 1년 → 3년 확대 △산업재해로 인한 휴직기간 중 임금 보전 △돌봄전담사 근무시간 4시간 → 5시간 확대 등도 포함됐다.

이석문 교육감은 체결식에서 "오랜 시간 이어진 대화 과정에서 서로의 믿음과 이해의 폭이 더욱 깊어졌다"며 "앞으로도 역할의 차이는 있지만 차별은 없는 따뜻한 학교현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닉네임 2019-01-10 04:53:25
세금말고 니교육감 월급으로 주라
39.***.***.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