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문학가 양순진, 두 번째 동시집 ‘학교가...’ 발간
아동문학가 양순진, 두 번째 동시집 ‘학교가...’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190109_195539823.jpg

시인 겸 아동문학가 양순진 씨가 두 번째 동시집 《학교가 좋아졌어요》(책과 나무)를 최근 발표했다.

저자는 첫 번째 동시집 《향나무 아파트》에 이어 신간에서도 학교, 친구, 제주, 동물, 식물 이야기를 친근한 글솜씨로 풀어냈다. 일러스트 역시 자신이 지도하는 제주도 아이들인데, 아이들이 직접 그린 자화상으로 뒤표지를 장식했다. 

책 구성은 ▲1부 하멜의 바다 ▲2부 학교가 좋아졌어요 ▲3부 이사 온 산딸기꽃 ▲4부 녹남봉에 소풍 가자 ▲5부 동백꽃 피었다까지 총 83편의 동시로 채웠다.

KakaoTalk_20190109_195539381.jpg
▲ 양순진 시인. ⓒ제주의소리
시인은 작품 설명에서 “너무나 문턱이 높다고 느끼던 학교였지만 독서논술 강사로 거의 8년을 오고 갔으니 학교와 많이 가까워진 것 같다”면서 “점점 각박해지는 요즘, 물론 학교라는 세계도 예전보다는 많이 변화됐다. 그래도 그 어느 공간보다 가장 순수하고 가장 기초가 되는 사회이며 우리 인생에 있어 가장 많은 꿈을 꿀 수 있는 여유로운 공간이라 생각한다”고 학교의 풍경을 추억했다.

특별히 동시 <학교가 좋아졌어요>를 쓸 수 있게 영감을 준 강상임 곽금초등학교 교장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대정읍 신도1리가 고향인 저자는 학교, 도서관 독서논술 강사로 일하며 ‘양순진독서논술’을 운영한다. 시집 《자작나무 카페》, 《노란 환상통》과 동시집 《향나무 아파트》를 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