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막 시위자들 "부상자 속출, 반민주적 탄압 사과하라"
천막 시위자들 "부상자 속출, 반민주적 탄압 사과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제주 제2공항에 반대하며 제주도청 앞에서 천막 시위 농성을 벌이고 있는 활동가들이 "폭력적이고 반민주적인 집회 탄압을 사과하고 인권침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도청앞 천막촌 사람들'은 10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갖고 "원희룡 지사는 공무원들에 의해 가장 기본적인 인권이 유린 당한 상황에 대해 엄중한 문제의식을 느끼고, 완력을 통해 시민들을 강제 퇴거시킨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했다.

이들은 "제주도와 제주시는 지난 7일 수백여명의 공무원을 동원해 행정대집행을 단행했고, 제2공항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있던 다수의 시민들은 동원된 공무원들에 의해 강제로 사지가 들린 채 도청 밖으로 끌어내졌다"며 "천막은 뜯겨져 나갔고 그 과정에 천막을 지키려던 시민들은 깔리거나 밀리는 등의 수모를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중 8명이 타박상, 목 염좌 및 긴장, 전신불안, 관절 및 인대의 염좌 및 긴장, 팔꿈치 염좌, 경추 염좌, 등 통증, 허리통증, 팔 부위 목 부위 통증 등으로 2주의 치료를 요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도청 현관은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는 공간이다. 도청은 도지사 마음만 편하라고 있는 공간이 아니라 쓴소리도 단소리도 오가는 공간"이라며 "독재정권도 아닌 2019년 민주화 시대에 시민으로서 목소리를 내려는 시도가 내동댕이쳐진 현실에 분노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반민주적인 집회 탄압에 대해 사과하고, 다시는 반인권적인 사태가 도정에 의해, 공무원에 의해 자행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은 지난 7일 실시된 행정대집행과 제주도청 현관 앞 강제퇴거 과정에 참여했던 공무원들의 명단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0
뭐허 2019-01-13 10:48:35
이게 뭐허는거냐? 박정희 시대냐?
14.***.***.60

너희들이 더 2019-01-12 11:34:48
반민주적이고 불법적이지

너희들을 반드시 법대로

처리해야 할텐데

그게 가능해야 할텐데
211.***.***.58

민주ㅋㅋ 2019-01-12 02:41:15
민주적인 절차는 다수가 정하고 따르고 있는 법을 지킬때 민주라는 말을 쓰는거다. 민주적인 절차였으면 불법점거에 대한 경고 종이 한장 가지고 가서 당신들에게 주면서 나가 주실래요? 하면 아무말없이 천막 철거해서 집에가는게 민주적인 거고. 그렇게 불법과 비민주적인 행위했으니까 끌려나가는거지. 거기다 왠 녹색당에 패니미즘 천막설치? 뭐냐 이거 ㅋㅋㅋㅋ
64.***.***.98

별도봉 2019-01-11 17:25:43
반민주적 탄압 사과하라니요..
불법적 막가파식 점거시위꾼들이 애국지사인양 활개치는 한심한 반민주주의적 작태를 단호히 배격합니다
14.***.***.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