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원거리 조업 선박 안전점검 해보니 ‘불안불안’
제주 원거리 조업 선박 안전점검 해보니 ‘불안불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원거리 조업 제주 선박의 사고가 해마다 줄을 잇자, 해경이 대대적인 안전점검에 나섰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11월부터 12월까지 선박안전기술공단 등과 함께 성산포항과 서귀포항, 한림항 등에서 원거리 조업선 46척에 대한 점검을 벌였다.

그 결과 기관실 누유와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으로 화재위험 발생 우려 등 총 144건의 지적사항이 확인됐다. 즉시 시정이 가능한 부분은 현지에서 조치하고 점검결과를 선장에 통보했다.

분야별 지적사항은 펌프와 호스 등 기관분야가 79건으로 가장 많고 배전반, 배터리 등 전기분야가 41건으로 뒤를 이었다. 선체분야는 15건, 통신분야는 9건이다.

제주 해역은 다른 해역보다 원거리 조업선이 많아 사고 발생도 많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간 원거리 조업 중 발생한 조난사고 선박은 54척에 달한다.

연도별 원거리 조난선 예인은 2015년 10척, 2016년 17척, 2017년 15척, 2018년 12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