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철회 투쟁, 원희룡 퇴진운동본부 전환
영리병원 철회 투쟁, 원희룡 퇴진운동본부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진운동본부, 매주 토요일 시청서 촛불집회..."영리병원 철회가 답이다" 법적대응도 추진 

KakaoTalk_20190112_193347993.jpg
▲ 의료영리화 저지 도민운동본부가 '원희룡 퇴진운동본부'로 전환하고, 매주 촛불을 든다.
'영리병원 철회' 촛불집회가 매주 제주시청에서 열린다.

의료영리화 저지 도민운동본부가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운동본부'로 전환키로 했다.

'의료영리화 저지 및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12일 오후 6시 제주시청 앞에서 '도민 배신, 민주주의 파괴 원희룡 퇴진 4차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촛불집회는 '도민 배신, 민주주의 파괴, 원희룡 퇴진'을 핵심 슬로건으로 내세웠고, 더불어민주당 김경미 제주도의원이 참여해 눈길을 모았다. 

김 의원은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들도 심의 과정에서 녹지국제병원 사업계획서를 보지 못했다"며 "처음부터 허가를 할 의향이 있었기 때문에 보건의료정책심의에 제대로 협조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원 지사는 (영리병원이 허용돼도)공공성이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 하지만, 의료관광객 들여오려면 의료.성형 잘하는 병원장 데려올 수 밖에 없다"면서 "그럼 고가의 연봉을 책정해야 하고, 결국 공공의료원의 의료진도 금액을 맞춰야 의사 데려올 수 있는데, 건강보험 수가가 올라갈 수 밖에 없다"며 우려했다.

그는 "녹지는 의료 전문회사가 아닌 부동산 개발업자로, 부동산 개발업자가 병원을 한다면 무슨 생각을 하겠나"라면서 "외국인만 받아서 이익 창출 안되면 내국인 받기 위한 노력 할 거다. 그렇기 때문에 처음부터 허가 자체를 하지 말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KakaoTalk_20190112_193706763.jpg
▲ 영리병원 철회 촛불집회에 참가한 김경미 도의원.
김 의원은 "촛불이 박근혜도 퇴진시켰다. 그 힘을 우리는 느꼈다"면서 "촛불이 영리병원 철회도 가능하다"고 호소했다.

오상원 의료민영화저지 제주도민운동본부 정책기획국장은 "원희룡 지사는 영리병원 개원을 허가하면서 보건의료정책심의위의 제안대로 외국인 전용으로 허가했다고 밝혔다"면서 "그런데 그런 심의위의 결과는 원희룡 지사가 유도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오 국장은 "국내자본의 우회진출 논란으로 녹지병원의 이전 사업자인 싼얼병원이 2015년 5월19일 철회됐는데, 다음 사업자인 녹지병원은 5월18일 공공병원 2곳과 응급의료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영리병원을 추진하기 위해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지도 않은 사업자와의 MOU를 제주대병원.서귀포의료원에 강요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국장은 원 지사가 내세운 '내국인 진료 제한'이라는 조건에 대해서도 "법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주특별법에 외국의료기관에 내국인 진료 가능하다고 조항 넣으면 물거품되고 녹지가 소송 이기는 것"이라며 "원희룡 지사는 녹지병원에 행정소송에서 져주기 위해 내국인 진료금지라는 조건부 허가를 내준 흔적들이 포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15년 6월 복지부에 제출된 관리계획에는 내국인 진료가 가능하다는 점이 나와있다"면서 "내국인진료 가능하지만, 건강보험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이용하는 사람이 많지 않을 거라고 한다. 내국인 이용이 가능하다는 법적 근거가 된다"고 우려했다.

KakaoTalk_20190112_193412339.jpg
▲ 의료영리화 저지 도민운동본부가 '원희룡 퇴진운동본부'로 전환하고, 매주 촛불을 든다.
도민운동본부는 이날 촛불집회를 기점으로 원 지사 퇴진운동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도민운동본부 조직을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운동본부'로 전환하고, 앞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제주시청 앞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또 녹지국제영리병원 개설 허가와 관련해 사업계획서 원본 공개 소송 및 개설허가 문제점 등에 대한 법적대응도 추진하기로 했다.

도민운동본부는 오는 15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전국의료단체들과 공동으로 영리병원 우회 투자 논란과 개설허가 문제 등에 대한 입장과 향후 투쟁 계획 등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4
도민 2019-01-15 16:03:50
제주도민들은 냉정하게 판단하기 바란다.
지금 제주도 젊은이들이 육지로 나가는 이유가 뭐냐?
양질의 일자리라곤 전혀 없기 때문이다.
제주도 일자리라고 해봤자 공무원, 금융권, 일부 공항 관련업 빼곤 죄다 자영업자다.
농사도 혼자서 지으니까 자영업자라고 봐도 무관하고...
이 상항에서 제주 환경을 지키면서 일자리를 만들 방안이 뭐냐?
4차 산업인 IT산업과 의료관광이다...여기서 조금 더 발전하면 바이오 산업등을 위시한 의료클러스터를 생각할수 있지..
제주도 주민들은 그냥 일반 병원 이용하고 제주도 성형수술, 피부미용, 건강검진 하러 온 외국인 관광객들은 영리병원 이용하면 되는거다.
어짜피 제주도 사람이면 성형수술, 피부미용하러 거기 안간다...그냥 연동, 노형동 기존 개원의들 찾지..
49.***.***.177

그밥에 그나물 2019-01-15 12:24:15
개발 투기 세력들은 온통 제2공항 좌초될까봐 ㅂㄷㅂㄷ
아마 원희룡이 실제로 퇴진 당해도 신경쓰지 않을 거임
그들에게 제일 중요한 것은 투기로 돈 버는 것이 목적이니까

사실, 원이 밥그릇과 투기를 보호해 주니까 지지하는 것이지,
원이 죽든 살든 무슨 상관이겠나
진정성 없기는, 원이나 그 지지세력이나 그 밥에 그 나물
211.***.***.28


선동꾼퇴출 2019-01-14 16:01:47
사진을 보면 이제는 선동꾼들에게 놀아나는 젊은이들이 많이 줄어든 듯
27.***.***.237

제주사람 2019-01-14 16:00:58

아래 댓글다는 놈들 아이피주소 및 추적하라! 원죄에게 돈 받은 놈도 있을테니..성당 살인 사건, 중국인 살인자와 원희룡(측근들 포함-동창 비서실장은 구속되었고..)과 연관성도 수사하라!!
12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