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신항만 조기 개항...정부와 절충할 것"
원희룡 "제주신항만 조기 개항...정부와 절충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인 신년인사회서 입장 밝혀...해양수산 조수입 2조5천억 달성

해양수산인 신년인사회 (2).jpg
원희룡 제주지사는 “올해 제주해양수산의 도정 목표는 조수입 2조5000억원 달성”이라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14일 오후 6시 30분 제주시 메종글래드호텔 1층 컨벤션홀에서 열린 ‘2019년 해양수산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광어, 갈치 등 가격하락 우려를 덜기 위해 수산물 수급가격안정기금을 조성하고 올해 50억확보, 임기 내 200억원을 조성할 것”이라 말했다.

이어 “인천항에 짓고 있는 수산물 수출물류센터는 올해 내 완공 계획이며, 해양수산부와 합동으로 타시도 대형어선들의 불법어업 대응, 불법 어획물 유통 차단 등을 실시해 어민들의 이익을 확보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광어 폐사 저감 대책 마련 ▲질병에 강한 광어 품종 개발 ▲먼거리 조업 유류비 및 조수기, 노후기관 대체 지원 지속 ▲현직 해녀 은퇴수당, 신규해녀 정착 지원금 지원 등을 설명했다.

원 지사는 해양쓰레기 수거 전담 조직인 바다지킴이와 관련해, “전국 최초로 배치되는 바다지킴이의 시범사업 성과를 기반으로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지키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정부 ‘어촌 뉴딜300’ 사업을 통해서 어촌이 힐링과 관광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함과 동시에 서귀포 문섬 일대를 해중경관지구 지정, 시범사업 추진을 통해 바닷 속을 가꾸는 데에도 노력할 뜻을 밝혔다.

항만물류 인프라 구축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의지도 드러냈다.

원 지사는 “어촌 특화사업, 해양관광과 연계된 국가어항 개발과 아울러 신항만 조기 개발과 제주외항 2단계 건설사업도 국가와 절충해 본격적으로 올해 진행하겠다”고도 피력했다.

원 지사는 마지막으로 “해양수산 각 분야 단체들과 함께 국가 정책을 이끌어내겠다”며 “해양 수산 분야에서부터 제주 발전을 힘차게 이끌어내 민생의 돌파구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힘을 합쳐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문대탄 대한애국당 문대탄 2019-01-15 18:01:36
원 지사, 잘햄저.
제2공항이 어차피 되지 않을 일이라면, 항만을 통한 숨통을 터야 한다.
...
신항만과 함께 서둘러야 할 것은 KTX를 해남/완도 항구까지 연결하는 일이다.
그래야 제주-완도를 1시간에 달리는 쾌속선으로 제주-서울, 특히 중부지구-제주를 2 시간 거리로 줄일 수 있다.
제주의 물류와 중부지구의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결정적으로 이바지할 것이다.
...
제주가 고립을 면하고 육짓것들과 같이 KTX의 속도로 달릴 수 있는 방안은 이것뿐이다. - 공항이 아니다.
122.***.***.99

반대전문 단체들 2019-01-15 14:56:32
이번에도 나서면 확실히 법대로
처리해야합니다

211.***.***.217

구라의소리 적당히덜허라 2019-01-15 12:14:31
저주의소리 이넘들은
신공항관련기사는
무조건 부정적인 기사로 매일
도배하더니
반면
제주신항관련 기사는
쌍수들어
환영하는
분위기는 뭥미
저주의소리 임원진들도 제주신항 토목공사에
숟가락 얹저나 보네 ㅁㅊㄴㄷ.
이 편협한 구라의소리야~!"
적당히덜 허라.
구라의소리 폐간해라.
3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