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4.3재심 공소기각, 수형인 한 풀리는 판결"
민주당 "4.3재심 공소기각, 수형인 한 풀리는 판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위원장 오영훈)은 17일 제주 4.3 수형생존인 재심 사건의 공소기각과 관련 성명을 내고 "70년 전 공소장도 없이 진행된 '불법재판'에 의해 형무소에서 억울한 삶을 살았던 수형인들의 한(恨)이 풀리는 판결이 내려졌다"고 환영했다.

민주당은 "제주지법은 4·3 수행생존인 18명이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재심 청구사건 선고공판에서 검찰의 공소를 기각함으로써, 70년 전의 공소제기 절차가 법률에 위반돼 무효임을 인정하고 사실상의 무죄를 선고했다"며 "수형인들에 대한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가 비로소 회복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민주당은 "피해자분들의 70년 고통과 한을 한 순간에 풀 수는 없겠지만 제주4.3 특별법 전부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하는 것이야말로 대한민국 현대사의 오점으로 남아있는 비극사의 진상이 규명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제주도민께 약속한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다시 한 번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제주의 봄’이 결실을 맺고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제주4·3의 진상 규명과 피해 복구를 통해 역사 바로 세우기에 앞장설 것임을 제주도민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