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독립운동 관련 제주 수형자 214명 확인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관련 제주 수형자 214명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과 관련해 형벌을 받았던 제주 지역 수형자 214명의 명단이 확인됐다.

국가보훈처는 2018년 3월부터 11월까지 일제강점기 수형인명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여 독립운동 관련 수형자 5323명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제주 수형자 중 58명은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지 못했다. 이중 39명은 당시 징역 3개월 이상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징역 1년 이상도 30명에 달했다.

일제강점기 수형인명부는 형을 받은 사람의 이름과 본적, 주소, 죄명, 재판일자, 형명형기, 처형도수(재범여부) 등이 적혀 있다.

그동안 국가기록원에 이관되지 않고 수형인의 본적지에 산재해 있는 경우가 많아 오래전부터 학계 등에서 전수조사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국가보훈처는 “수형인 명부는 중요한 인적정보이자 독립운동 활동을 입증하는 핵심 기초자료”라며 “미 포상 수형자에 대해서는 독립유공자 포상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