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제주대병원 주차 살인미수 논란 30대 송치
경찰, 제주대병원 주차 살인미수 논란 30대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691_248070_0238.jpg
주차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 상대방 차량을 고의로 스무 차례 이상 들이받는 가해자가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살인미수와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입건된 김모(37)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씨는 4일 낮 12시쯤 제주대학교병원 전기자동차 주차장에서 A(54.여)씨가 자신의 차량을 막아서자 전화를 걸어 항의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화 6분 뒤 A씨가 주차장에 도착해 사과하고 차를 빼려는 순간, 김씨는 자신의 차량에 올라 후진해 20여 차례에 걸쳐 피해여성의 차량을 들이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살인의 고의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지난해말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살인의 고의 유무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고 도주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정의 2019-01-19 21:30:12
법정최고형으로 일벌백계해야합니다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116.***.***.9

제주도민 2019-01-18 16:23:29
현명한 판단입니다.

섬제주에서 도주우려 없음이 명백하고

살인의 의도는 당연히 다퉈봐야.

다만 분노를 이기지못해 최소 상해죄 이상

처벌은 받아야함.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