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선 노리는 오영훈, 3전4기 부상일, 안동우-김경학 변수
재선 노리는 오영훈, 3전4기 부상일, 안동우-김경학 변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특집-20대 총선 누가 뛰나] ③ 제주시 乙...여당 3명 거론, 무소속 2명 거취 주목

제주시을.jpg
설 명절을 앞둔 제주정가가 차기 총선과 관련한 여러 전망들로 벌써부터 설왕설래하고 있다. 총선까지는 1년2개월 넘게 남았지만 ‘총성 없는 전쟁’은 이미 시작됐다. 선거 얘기는 이번 설 명절 주요한 상차림 메뉴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자천타천으로 거론되는 예비주자들과 총선 가늠자가 될 민심의 향배를 미리 짚어본다. / 편집자

제주시 을(乙) 선거구에서는 지난 2016년 국회에 첫 입성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이 재선을 노린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현역 3선 도의원인 김희현 의원(일도2동 을)과 재선 김경학 의원(구좌.우도)이 도전할지 주목된다.

제주시 을 선거구 역시 갑 선거구와 마찬가지로 2004년부터 더불어민주당이 16년 동안 고지를 점해 온 곳이다.

자유한국당에선 당협위원장인 오영희 도의원(비례대표)이 출마 의지를 다지고 있고, 3번이나 도전했던 부상일 변호사도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변수는 안동우 정무부지사의 도전 여부다. 당장은 손사래를 치고 있지만 도의원 3선 경륜에 원희룡 도정에서 정무부지사로 2년 가까이 일하면서 인지도 역시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 더불어민주당, 재선 고지 노리는 오영훈...'김우남係' 김경학-김희현 도전 여부 관심

현역 오영훈 의원의 재선 등정은 당연한 수순으로 보인다. 제주대 총학생회장과 4.3유족청년회장을 지낸 오 의원은 제주 대표 586세대라고 할 수 있다.

일찌감치 정치계에 발을 들인 오 의원은 故 김근태 의원 계열의 '민평련'에 속해 있다. 

도의원 재선에 성공한 뒤 2012년 첫 국회의원에 도전, 김우남 전 의원의 벽을 넘는 데 실패했지만 2016년 설욕전을 펼치며 국회에 입성했다.

오 의원은 <제주의소리>와 전화통화에서 "아직 선거가 1년 이상 남았다"며 "역할에 충실하다 보면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고 재선 의지를 에둘러 내비쳤다.

오 의원은 전반기 국회에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통해 박근혜 정권 최순실 국정농단을 파헤쳤고, 하반기에는 상임위를 농림축산식품해양위원회로 바꿨다.

지역구인 조천과 구좌, 제주시 삼양-아라동 등이 1차산업 종사자가 많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총선 출마에 의지를 보이는 인사들은 3선 도의원인 김희현 의원과 재선 김경학 의원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김우남 전 의원과 가깝다는 것이다.

김희현 의원은 고향이 성산이지만 일도2동 을 선거구에서 내리 3선에 성공했다. 김 의원은 "현역 의원의 인기가 그렇게 높지 않다"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우남 (전)의원은 움직이지 않을 것 같다. 민주당 후보는 경선을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학 의원도 "정치인은 도민의 관심과 사랑으로 살아가는 사람인데 고민이 많다"며 "구좌지역 정서도 마냥 외면할 수 없다"고 출마 가능성을 열어놨다.

다만 김 의원은 "도의원으로 약속한 일들은 물론이고 해야할 일들이 많고 책임 또한 무겁다"며 "지역주민들의 뜻이 어디에 있는 지를 정확히 읽고 받드는 것이 지지에 보답하는 길이라는 것 또한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 오영희 도의원 움직임...무소속 부상일, 안동우 자천타천 거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출마 예상자가 많지만 야당에선 특별하게 거론되는 인사들이 많지 않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선 당협위원장인 오영희 도의원만 거론되고 있다. 오 의원은 고향이 한경면이지만 시댁이 구좌읍이며, 현재 사는 곳 또한 도남으로 제주시 을 지역구에 나설 태세를 갖췄다.

내년 총선에 대해 오 의원은 "출마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한국당 내에서 다른 후보는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2차례 제주시 을 당협위원장 공모를 했고, 오 의원은 두 번 다 당협위원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변수는 현재 무소속 신분인 부상일 변호사와 안동우 정무부지사다.

부상일 변호사는 새누리당 간판으로 3번이나 도전했다. 물론 1번은 불미스러운 일로 출마 자체를 못했었다.

부 변호사는 2016년 탄핵 국면에서 한국당을 탈당, 바른정당에 입당했지만, 바른정당이 국민의당과 합당하면서 2017년 12월 탈당해 현재 무소속 신분이다.

부 변호사는 "언제든 출격할 준비가 돼 있다. 현재 보수가 이합집산이 돼 있는데 하반기에 어떤 식으로든 정계개편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출마설이 나도는 안동우 정무부지사는 "주어진 일에 충실하는 게 저의 소임"이라며 완곡하게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안 부지사는 "언제까지 공직에 있을 지 모르지만 내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혹시 오해가 생길까 구좌나 조천지역 행사에 나가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2020년 4.15 총선까지는 14개월이 남았다. 하반기 정계개편 얘기가 나오는 만큼 정치지형의 변동을 일으키는 파고가 한 두 차례 남아있다. 누가 본선 링에 오를지는 아직도 안갯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4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9
오영 2019-02-22 10:25:26
저번에 오영훈 뽑았는데 이번에 제2공항하는것도 그렇고 별로 맘에 안드네 일단 말하는거 보고 결정할예정 ㅋㅋ

제2공항 확실히 밀어주는사람으로 달립시다
222.***.***.41

제주시민 2019-02-07 11:08:07
제주도를 위해 뭔일을 했다고 또 나옵니까??
의원님들 !!!
정신 차리십시오
59.***.***.218

부xx? 2019-02-06 18:56:02
돈 뿌리다 걸린 후보는 제발 뽑지맙시다.
선거 중간에 다른 후보에 흡수되면 그 후보는 뽑지 맙시다.
금권선거를 인정하는 사람이요.
59.***.***.12

그래도 2019-02-06 13:45:32
문대탄씨
신문에다 광고 올리세요
여기 실시간 댓글놀이 하시지 마시구요
오히려 반감이 생깁니다
39.***.***.236

도남주민 2019-02-06 11:30:15
우리는 ㅇㅇㅎ 낙선운동 연합 만들것이여
철새 인성 없는자 지금까지 하는 행동 보면
왕짜증남 도당내에서도 하는짓 우리는
잘지커보고있다. 자기 지지자 아니면
적폐세력으로 모는 자기 이기주의자
절대안됨 우리는 목숨걸고 낙선운동
할것이여 ㅋ ㅋ
175.***.***.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