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70주년 사업, 뭘 남겼나? ‘성과-과제’ 토론회
제주4.3 70주년 사업, 뭘 남겼나? ‘성과-과제’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4.3특위, 134.3 70주년 사업 평가의 자리 마련

지난해 다양하게 진행된 제주4.3 70주년 사업들에 대한 평가의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치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정민구)13일 오후 3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4.3 70주년 사업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한 도민토론회를 개최한다.

지난해 4.3 70주년을 맞아 제주뿐만 아니라 서울 등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기념사업들이 활발하게 진행되면서 4.3이 대한민국의 중요한 역사적 사건사실임을 널리 알릴 수 있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다양하게 사업이 펼쳐졌음에도 사업 결과에 대한 도민 공감의 시간은 부족했다.

따라서 이번 토론회는 70주년 사업의 성과와 과제를 냉철하게 짚어보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토론회에서는 박찬식 70주년 범국민위원회 운영위원장과 강호진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집행위원장의 ‘70주년 사업 성과와 과제발표에 이어 강경식 전 제주도의회 의원, 고지영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정책연구실장, 진선희 한라일보 기자, 강봉수염미경 제주대 교수, 현혜경 제주학연구센터 연구원이 참여한 가운데 지정토론이 진행된다. 좌장은 허창옥 제주도의회 부의장(4.3특위 위원)이 맡는다.

정민구 4.3특위 위원장은 “4.3 70주년 사업 평가의 자리를 마련해 향후 과제를 찾아보고 도민과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며 도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