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피해간 제주 봄꽃도 평년 보다 일찍 개화할듯
한파 피해간 제주 봄꽃도 평년 보다 일찍 개화할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올 겨울 한파를 피해간 제주에서 봄꽃이 평년 보다 일찍 꽃망울을 터트릴 것으로 보인다.

11일 민간기상업체 153웨더에 따르면 올해 제주지역 개나리 개화 시기는 3월15일로 평년보다 이틀 가량 빠르다. 

진달래 개화 시기는 3월18일로 평년 3월29일과 비교해 무려 11일이나 일찍 찾아오겠다. 개화가 절정에 달하는 시점은 일주일 후인 3월25일이다.

이는 봄꽃 개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2월 하순과 3월초 제주지역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개나리는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16일~24일, 중부지방은 3월25일~4월2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산간지방은 4월3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진달래의 경우 남부지방은 3월19일~27일, 중부지방은 3월28일~4월2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산간은 4월6일 이후 개화할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