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리 3선은 많은데...제주 역대 최다선 조합장은?
내리 3선은 많은데...제주 역대 최다선 조합장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목 없음-1.jpg
[알쏭달쏭 조합장선거] 한정삼, 내리 5선 ‘전무후무’...구좌농협.서귀포축협 내리 4선 도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제주 역대 최다선 조합장이 누구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제주의소리>가 각 조합의 연혁, 조합 관계자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취재한 결과 제주 역대 조합장 최다선은 5선이다.

주인공은 현직인 신인준 한림농협 조합장과 한정삼 전 함덕농협 조합장. 

신 조합장은 2002년(12대)부터 15대까지 내리 4선에 성공했다. 그 전에도 1994~1998년 10대 조합장을 지냈다. 연속은 아니지만, 5선이라는 대기록을 썼다. 

한 전 조합장도 마찬가지로 역대 최다인 5선이지만, 신 조합장 보다 더 의미있는 기록으로 평가된다.

제8대부터 12대까지 내리 5선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겼다. 1990년부터 2010년까지 무려 20년 동안 조합장직을 수행했다. 

내리 4선에 성공한 조합장도 신 조합장과 한 전 조합장 2명 뿐이다. 

이는 3선까지만 연임이 가능한 조합이 있기도 하지만, 조합원 사이에서 피로감이 작용한 것도 한 원인으로 풀이된다.  

반면 내리 3선을 달성한 조합장은 꽤 있다. 2005년 이후만 따져도 대여섯명에 이른다.  

일선 조합 등에 등에 따르면 올해 선거에선 구좌농협 부인하 조합장과 서귀포축협 송봉섭 조합장이 내리 4선에 도전한다. 

구좌농협은 부 조합장의 4선 도전에 맞서 고영호 전 상임이사와 윤민 전 직원, 허수명 전 이사가 출마 채비를 갖췄다.

서귀포축협은 김맹종 이사와 김용관 전 상무가 송 조합장의 대항마로 거론되고 있다. 

부 조합장과 송 조합장이 역대 3~4번째 내리 4선, 총 4선 조합장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05년 이전 조합장 선거는 각 조합별로 자체 정관에 따라 개별적으로 실시됐다. 선거 운동 방법이나 선거 시기, 임기 등도 다 제각각이었다.   

그러다가 돈선거, '경운기선거'라는 말이 나오는 등 공정성에 대한 문제제기가 계속되자 2005년부터 관리 업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일괄 위탁됐다.  

이에 따라 선관위는 전국 조합장 선거 시기와 임기 등을 통합해 2015년(제1회)부터 전국동시조합장선거로 대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천재부스러기 2019-02-21 19:01:57
조합장 권력이 너무많고 보수가 좋아서 장기집권할려고 혈안이 되어있다 중앙회는 직원임금과 인사권을 가지고 단워조합을 관리하시라
27.***.***.169

궁금이 2019-02-16 21:33:47
내리 4선 5선이라는게 네번 또는 다섯번 모두다 경쟁선거였는지 ?
대단하네요.
61.***.***.155

2345 2019-02-15 17:57:41
내가형도농업 경영체되다니
원래는돈벌고나서 그돈으로하면되는데
농협국내최대금융기간이지
프러시아오스트티리아전쟁페배후 술리히스비히홀슈타인상실
그룬트비히는자기돈으로출자하여농민과합께만들었지자가나라살리리위했다는데
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