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농연 제주도연합회 신임 회장에 현진성 취임
한농연 제주도연합회 신임 회장에 현진성 취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농연제주도연합회 제15.16대 회장단 이취임식.JPG
(사)한국농업경영인 제주도연합회 제16대 현진성 회장이 취임했다. 

지난 15일 제주도농어업인회관에서 진행된 회장단 이·취임식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김태석 제주도의장, 김지식 한농연 중앙회장, 변대근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장, 송승운 제주도농업기술원장, 정선태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한농연 제16대 제주연합회장에 현진성씨가 취임했다. 또 오원국, 고행군, 한삼용, 신만균씨가 부회장, 홍성효, 오영환, 문근식씨가 감사에 각각 취임했다.

김지식 한농연 중앙회장은 “새로운 리더십과 농업계의 단합이 필요한 시점이다. 농업은 지속돼야 할 산업이다. 현 회장이 노력해달라”고 격려했다.

원희룡 지사는 “물류비와 인력부족 등 농가들의 고민이 많다. 제주도정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현 신임 회장은 “우리 농업은 위기에 빠졌다. 농업과 관련된 연구용역과 토론회 등이 열리지만, 각자의 주장이 달라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농업 관련 기관과 단체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하는 희망 제주농업을 기치로 한농연이 제주 농업계 단합에 디딤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