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섬 관광 활성화' 적극 추진키로...제주는?
정부, '섬 관광 활성화' 적극 추진키로...제주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섬 관광 활성화’를 적극 추진키로해 우리나라 관광 1번지 제주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다. 

해양수산부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섬 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각 부처별로 개별 관리된 섬 관광 정책을 종합·체계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해수부의 경우 여촌 뉴딜 300과 연안여객선 현대화, 바다로 등 섬 접근성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행안부와 국토부는 제4차 도서종합개발계획 등 섬 정주여건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문체부는 섬관광자원개발사업과 걷기여행 개발 등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4개 부처는 이날 MOU에 따라 △섬의 접안·편의시설 개선, 육상·해상 교통수단 연계 방안을 통한 접근성 향상 △해양레저관광 기초시설 확충과 섬 걷기여행 조성 등 볼거리·놀거리 마련 △섬 특화 수산물 등 먹거리 홍보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 등을 협력키로 했다. 

공동사업 발굴과 원활한 협력을 위해 4개 부처 차관이 공동의장직을 맡아 ‘섬 관광 활성화협의회’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제주를 포함한 약 3300개에 달하는 섬의 가치를 새롭게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섬의 가치를 일깨우기 위해 지난해 매년 8월8일은 ‘섬의 날’로 제정하기도 했다.

세부적으로 접안·편의시설 개선과 스코클링·해안캠핑 등 해양레저관광 활동 기초시설 확충, 탐방로·전망대 조성, 섬 트레킹 코스 조성, 거점섬을 중심으로 주변 유·무인 도서를 연결하는 권역 단위 섬 연계 관광코스 개발이다.

또 섬 특화 수산물 홍보와 노후민박시설 정비, 폐교 등을 활용한 마을 공동민박 운영 등이 추진된다.

제주의 경우 섬 관광지이면서 거점섬 역할도 가능하다. 제주 관광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는 시점에 정부의 지원을 받아 통합적인 관리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섬들이 세계적인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등 관계 부처와 함께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