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육청, 학습부진 학생 진단·보정 시스템 운영
제주교육청, 학습부진 학생 진단·보정 시스템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은 오는 22일 오후 1시 제주미래교육연구원 정보교육실에서 제주도내 초·중·고등학교 기초학력 업무담당자 188명을 대상으로 '2019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 사용자 연수'를 실시한다.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서 온라인 시스템을 지원하고 충남대 응용측정평가연구소에서 컨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시스템으로, 학습부진학생의 기초학력 보장을 지원하는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의 특징은 학생별 학습부진 수준을 진단하고, 학생 수준에 맞는 맞춤형 보정 자료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도교육청은 오는 3월 5일부터 학교별로 일정과 과목을 자율적으로 정해 진단검사를 실시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각 학교에서는 3월 초 초등학교 3학년에서 고등학교 1학년까지 진단-보정시스템을 통해 5개 과목을 자율적으로 진단하고, 그 결과에 따라 학생 맞춤형 보정학습 자료를 제공받게 된다. 

이후 5월~12월까지 3차례에 걸쳐 향상도 평가를 실시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습부진은 인지적, 심리·정서적, 돌봄의 부재, 학습결손 누적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한 것임을 전제할 때, 교사가 학생 맞춤형 지원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알고 있다면 학생 한 명 한 명의 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든든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