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2공항 '드라이브'..."제주공항공사 설립 등 운영권 참여"
원희룡 제2공항 '드라이브'..."제주공항공사 설립 등 운영권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기본계획에 제주도 공항운영권 참여 요구...제주공항공사 설립도 검토

209228_243410_3956.jpg

지난20일 제2공항 건설 필요성을 강력 제기한 원희룡 제주도정이 21일에는 공항 운영 참여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비록 건설 주체는 아니지만, 분위기 조성에 드라이브를 건 모양새다. 

이날 제주도는 '제주지역 공항 운영권 참여 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당초 지난해 추진할 예정이었지만 국토교통부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용역이 실시됨에 따라 보류됐다가 국토부가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나서자 시행되는 것이다.

제주도는 용역을 통해 새롭게 건설되는 제2공항과 함께 기존 제주국제공항도 포함한 제주지역 공항 운영권 참여방안을 마련하고, 국토부 기본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국토부 기본계획이 이미 진행되는 점을 고려해 25일께 용역을 긴급 발주해 11월 최종 결과를 보고받기로 했다. 용역비는 1억원이다.

제주도는 과업지시서에 공항 운영권 부분 참여 방안과 함께 제주공항공사 설립 방안까지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운영권 참여 기본구상이 마련되는대로 국토부의 기본계획이 종료되는 6월 이전에 반영하고, 11월 용역 종료 이후 국토부와 협의를 통해 세부사항을 보완할 방침이다.

주요 내용을 보면 제주지역 공항운영 현황 조사, 타 공항 운영사례 분석 및 상위계획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단계별 전략 및 제도개선 방안 등 제주도의 제주공항 운영 참여 논리를 종합적으로 마련하게 된다.

제주도는 공항 운영권 참여를 통해 확보되는 이익에 대해서는 도민과 논의를 통해 제2공항 예정지 주민들과 도민을 위해 사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집무실에서 제주지역 공항 운영권 참여 방안 연구용역 추진에 따른 긴급현안 회의에서 "제주지역 공항 운영 참여는 제주도민의 주도권 확보와 도민이익 창출을 위해 기본계획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공항 운영권 참여를 위해서는 재원 마련과 정부 협의 등 넘어야 할 산이 만만치 않다"며 "도민 협조와 공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또 "제2공항 건설에 따른 도민이익 극대화 방안 마련을 위해 의견수렴과 전문가들의 면밀한 검토를 통해 제주도민을 위한, 도민의 공항으로 만들어가는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6

.제주도민 2019-02-22 21:49:25
단식투쟁말고정신차리고제발터져가는제주공항터져셔못타겠네왜단식투쟁은왜하는지요똥고집부리지말고제주인답게발전된면모를보이고미래를보고살아갑시다
223.***.***.45

시민이 주인 2019-02-22 16:39:04
날뛰는 미친개들
제주 경제가 죽어가는데
관심없다
단식하는 미친개들
일본으로 보네라
220.***.***.243

마을목수 2019-02-22 13:40:54
제주 망하는 지름길이다.
두고 보라. 제주의 4대강 사업이다!
112.***.***.189

미주유럽 2019-02-22 10:32:15
지금 활주로 짧앙 안되는 미주.유럽 직항도 띄우면 좋쿠다. 오천원씩 받아먹는 공항공사 서비스 제대로 받아볼수 있을것 같아 기대해 봅쭈
119.***.***.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