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연구소 "5.18망언 막을 '역사부정처벌법' 제정하라"
4.3연구소 "5.18망언 막을 '역사부정처벌법' 제정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제주4.3연구소는 최근 일부 야당 국회의원들의 이른바 '5.18망언' 사태와 관련 성명을 내고 "5.18 망언은 역사 부정을 넘은 자기 부정"이라며 "5.18 왜곡, 4.3 폄훼를 막을 '역사 부정 처벌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제주4.3연구소는 "5.18 항쟁은 한국 민주주의 역사, 민중의 역사에 빛나는 위대한 항쟁이자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의 정신이다. 군부의 무력에 맞선 시민들의 집단 저항은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역사"라며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이미 역사적 진실이 드러난 5.18의 진실을 '북한군 개입설', '괴물집단' 등의 표현을 들어가며 막말을 넘어 5.18 희생자와 유족들은 물론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모욕감을 줬다"고 주장했다.

제주4.3연구소는 "우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 '4.3 흔들기'를 경험했다. 보수세력들은 4.3위원회 폐지와 축소 움직임, 각종 소송, 위패 철거 요구 등을 통해 2000년 제정된 제주4.3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의 정신을 끊임없이 훼손하려 시도했다. 이를 막아냈던 것은 제주도민의 하나된 의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항상 5.18의 진실을 규명하고 명예회복에 나서는 시민사회와 함께 할 것"이라며 "과거사의 진실을 은폐하고 부정하는 세력들에 대한 단호한 처벌만이 역사 왜곡과 모독을 막을 수 있는 길로, 이를 위해서는 법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18, 4.3의 역사적 진실을 부정하는 ‘역사 부정 처벌법’을 제정 △5.18 당시 헬기 사격과 발포 명령자 확인 등 철저한 진상조사 △국회에서 표류 중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을 통과 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옹진은파산 2019-02-24 21:08:00
제주4.3사건 생존희생자(수형인명부에 등재되어 있는 자도 포함)는 매월 700,000원 지급하고 있는 실정이며 6.25전쟁 참전한용사들에게는 월 300,000원 지급하고 있다. 무언가 형평성이 맞지를 않다.

182.***.***.228

자유한국당 2019-02-24 19:19:02
자유한국당5 18이야기하는놈무식한놈
110.***.***.229


반민주악법 2019-02-23 21:19:54
민주주의의 근간은 사상과 표현의 자유다. 그것을 막겠다는 것은 공산독재주의로 가자는 것이다. 5.18이 원가 ?민주항쟁 아닌가? 그런데 5.18을 성역화 하는 사람들이 반민주 독재로 가자고? 망월동 영령들이 통곡을 하겠다.
210.***.***.190

제주사람 2019-02-22 13:53:10
자기들은역사를그렇게잘알아.그시대살아본사람이제일잘알고후대는유추하는거지
6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