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에 돈 많이 돌면 오케이? 중요한 건 따로있다”
“마을에 돈 많이 돌면 오케이? 중요한 건 따로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공동체사업 합동설명회...이진하 전 위원장 “구성원 간 이해·신뢰가 기반”

IMG_0365.JPG
▲ 25일 '2019 제주 공동체 지원사업 합동 설명회'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는 이진하 임실치즈마을 전 위원장. ⓒ 제주의소리

대한민국 대표 6차산업 성공모델로 꼽히는 임실치즈마을의 이진하 전 위원장이 마을단위 지원사업과 관련해 규모에 연연하는 대신 ‘돈을 유지하고 관리할 수 있는 역량’을 강조했다.

제주공동체지원네트워크는 25일 오후 제주고용복지플러스센터(옛 상록회관) 1층에서 ‘2019 제주 공동체 지원사업 합동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기조강연에 나선 이 전 위원장은 “마을사업이 잘 된다고 하면 사람들은 정부에서 주는 사업을 다 가져오려 하지만, (임실은)악착같이 안 가져오려 했다”며 “중요한 건 돈이 들어오는 게 아니라, 그 돈을 유지하고 관리할 수 있는 능력”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을 존중하지 않고서 공동체를 말할 수는 없다”며 신뢰와 이해를 공동체 사업의 가장 기본 원칙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IMG_0376.JPG
▲ 25일 '2019 제주 공동체 지원사업 합동 설명회'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는 이진하 임실치즈마을 전 위원장. ⓒ 제주의소리

그는 “임실치즈마을은 돈을 좇지 말고 ‘사람 중심으로 하자’를 슬로건을 삼았다”며 “개인이 존중되지 않는 공동체는 존속할 수 없다”고 시사점을 던졌다. 또 “개인의 삶을 하천하게 보면서 공동체사업을 한다는 건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덧붙였다.

캐치프레이즈를 ‘사촌이 논 사도 배 아프지 않는 마을’로 만든 이유 역시 이 같은 관점 때문이다.

그는 이날 “마을에서는 마치 협동조합, 영농조합, 주식회사를 만들면 만사가 다 해결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며 “개인사업체나 법인사업체나 같다. 마을 안의 각각 사업체가 잘 돌아가면 그것이 곧 마을공동체 활성화가 아니겠냐”고 생각의 전환을 강조하기도 했다.

제주공동체지원네트워크는 제주특별자치도 마을만들기종합지원센터, 제주도시재생지원센터,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제주연구원 제주지역균형발전지원센터 등 제주지역 공동체 지원을 수행하는 4개 중간지원조직으로 구성됐다.

마을 고유의 매력적인 자원을 통해 새로운 활력을 모색하려는 주민들, 세상을 더 긍정적으로 바꾸면서도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꿈꾸는 도민들을 위한 각종 지원사업 정보를 한 자리에서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조강연 후에는 각 센터의 올해 주민참여사업에 대한 설명과 함께 참여 희망의사가 있는 이들을 위한 개별상담도 진행됐다.

IMG_0353.JPG
▲ 25일 '2019 제주 공동체 지원사업 합동 설명회'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는 이진하 임실치즈마을 전 위원장. ⓒ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