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토요일 오후…도심 속의 푸른 숨결
어느 토요일 오후…도심 속의 푸른 숨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월 9일 토요일.

퇴근하고 나서 친구와 도서관으로 가는 길입니다.

점심을 굶은 친구에게 점심을 사 먹이고,

역시나 내 눈을 벗어날 수 없는 숨결이   있었습니다 도심의 한 복판에.

꽃과 나비

이 가을이 다하기 전에 못다한 사랑 실컷 나누렴아.

   
 
 
주차해 놓은 사이로 까치콩(편두)이 참말로 고운 모습이었습니다

   
 
 
   
 
 
개망초 역시도 똘망똘망 고운 눈빛이었구요

꽃등에 가까이 날고 있었는데 서툰 나는 포착하는데 실패했습니다.

   
 
 
도심의 회색벽을 타고 오르는 으아리,

어찌나 그 향이 좋던지 허공에서 꿀이라도 한 사발 떠 올릴 것만 같았습니다.

아니 단지 하나 들고만 있어도 금새 꿀이 찰것만 같더이다.

   
 
 
   
 
 

예와 덕을 갖추고 대해야 한다는 예덕나무

약효가 뛰어난 나무라 그럴까요?

우리의 산과 들에 흔히 볼 수 있고 약효가 있는 나무가 이 하나 뿐이 아닐텐데 왜 특별히 '예덕'나무라고 불리는 지는 모르겠습니다.

   
 
 

무더기로 있는데 다소곳하니 암꽃이 여물어가고 있습니다

   
 
 

구상나무도 웅장한 성인 듯

   
 
 

정교한 탑을 만들어 냈습니다.

   
 
 

이 가을, 하나는 외로워 둘이랍니다.

   
 
 

성근 귤 하나가 못난이의 멋을 과시하고 앉았습니다

   
 
 

보기만 해도 침샘이 분비되지 않나요?

   
 
 

숙성의 날 머지 않았습니다.

   
 
 
조그만 기다리셔요, 지금은 분장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