늪지대의 생명들
늪지대의 생명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가위 수확 둘

산딸

우리 아부지께선 그냥 '틀'이라 부르셨습니다.

어릴 적, 벌초를 가실 때면 도시락으로 들고 가셨던 차롱보다는 작은 '동그랑착'이라 불리던 그 그릇에 듬뿍 따 담아 오시곤 했지요.

유독 벌초가신 아버지를 기다리는 시절이기도 했습니다.

그 어린 시절을 더듬으며 몇 알 입에 넣고 오물거려 보았습니다.

똥꼬리라 불리던 찔레순도, 국수나무 새순도 유채동도 어린 시절의 맛을 잃었지만 유독 이 산딸만큼은 그 시절의 맛이 그대로인 듯 해서 미소 한 모금 머금었습니다.

   
 
 
   
 
 
화살나무 열매

   
 
 
   
 
 
산부추

   
 
 
   
 
 
쥐똥나무가 익어가고 있습니다.

곧 새까맣게 익어 쥐똥같은 모습 갖추겠지요.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했든가요?

쥐똥나무가 등장한 김에 제가 지닌 '쥐똥나무' 한 수 내려놓습니다.

좋은 계절 되시길 빕니다.


쥐똥나무

고봉선

허공을 남실대는 그윽한 향기
아지랭이 모락모락 피워 올리면
은밀한 곳에 숨어 있어도 나는 안다
그 울타리 안에 네가 있음을,

비틀대는 현기증과 달콤한 실랑이
코끝 멀리 있어도 빈 가슴 채우면
훑어내리다 주체 못하는 흥분
허리춤에 감추고 꺾어 든 가지 하나
둘둘 말아 어깨에 둘러멘다

물 위에 걸터앉은 새침데기 네 모습
연분홍 사랑 같은 건 난 몰라
머리 풀어헤치고 스멀스멀
내 폐부 깊숙히 흘러들어
자궁 안에 둥지 틀고 눕는데,

네 모습 세상에 다시 피어날 땐
육 남매 굽어살피다 휜 허리
업은 세월 버겁다고 비틀대는 지팡이에
푸른 싹 틔우고 벌 나비 불러들여
쥐똥 같은 까만 열매 주렁주렁 열렸으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송현우 2006-10-20 08:15:58
시에 대해 잘 모르지만
무슨 말씀을 하시려는지는 알 것 같습니다.
늘 행복하시길.
21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