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7년만에 다시 찾은 죽음의 길"

4.3도민연대, '4.3유적지 순례'…"영령의 가신 길 따라나서다"
김두황씨, "삶과 죽음 교차했던곳 다시 오니 슬픔 뿐"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06년 11월 04일 토요일 20:27   0면

   
 
 
   
 
 
"영령의 가신 길, 죽음의 길을 살아남은 자 따라 나서다"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가 4일 옛 목포형무소 터와 재소자 희생지역에서 7번째 '2006 전국 4.3 유적지 순례 및 진혼제'를 개최했다.

이날 순례에는 도민연대와 4.3 유족, 이영길 전 정무부지사, 정민구 주민자치연대 대표, 민중가수 최상돈씨 등 50여명이 참여했다.

   
 
 
도민연대는 이날 오전 7시40분 옛 주정공장터에서 제주항까지 4.3 당시 도민들이 경찰에 의해 포승에 묶여 기약없이 줄줄이 끌려가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주정공장 터는 49년부터 선무공작으로 산에서 내려온 도민들이 어떠한 적법적인 절차없이 즉결처분되거나 육지부의 형무소로 끌려가기 전에 집결돼 있던 곳이었다. 그 숫자가 5000명 이상이라는 것이 연구자들이 주장이다.

   
 
 
목포형무소에는 600여명이 끌려갔다. 특히 49년에는 4.3 관련 수형인이 일반재판 120여명, 군법에 의한 수형인 466명 등 총 600여명이 있었다. 도민연대는 목포형무소 수형인 중 114명이 희생됐다는 것이 밝혀냈다.

목포형무소는 현재 아파트단지로 변해 있어 그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다만 형무소에 수감돼 있던 수형인들이 노역장으로 사용했던 '석산(石山)'에서 일제시대 형무소 생활을 하다 숨진 비석들이 있어 형무소가 있었다는 것을 겨우 알 정도다.

   
 
 
순례단이 도착해 진혼제를 연 곳도 석산에서 였다. 연구 자료나 목포 지역주민에 따르면 석산은 목포에서 건물을 지을 때 이 곳 돌을 캐냈고, 돌을 캐낸 장본인들은 수형인이었다.

해방후에도 목포형무소 수형인들이 석산에서 돌을 채석했고, 1949년 9월14일 사상 초유의 600여명 교도소 탈옥사건이 터졌을 때는 석산에서 수형인들이 총살됐던 현장이었다는 증언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이날 순례에서는 목포형무소에서 수감됐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김두황(80) 할아버지가 함께 했다. 또 목포형무소에서 아버지가 수형생활을 하다 행방불명된 4.3 유족회 홍성수 상임부회장이 참여했다.

   
 
 
김 할아버지는 "난산리에서 7명이 함께 아무런 이유없이 끌려와 내란죄로 재판을 받아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목포형무소에 복역했었다"며 "당시 제주도 출신들이 상당히 많이 있었는데 49년 형무소 탈옥사건을 겪으면서 알고 있는 사람들이 거의 보이지 않았다"고 상당히 많은 희생이 있었음을 증언했다.

김 할아버지는 "내가 어떻게 살아났는 지 모르겠다"며 "저는 구사일생으로 살아났지만 57년만에 전 삶과 죽음이 교차했던 이곳에 다시 돌아오니 슬프고 한이없다. 저는 살아남았지만 구천으로 먼저 떠난 영령들에게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홍 부회장은 "그동안 어떻게 아버지가 희생됐는 지 몰랐지만 지난 2001년 이곳을 처음 방문해 수형생활을 했고, 49년 탈옥사건 전후 아버지가 행방불명된 것을 알게 됐다"며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순례단은 목포형무소 뒷쪽 석산 기슭에서 목포형무소에서 억울한 죽음을 당한 4.3 희생자 119명과 생사를 알지 못하는 500여명의 무명신위를 모시고 진혼제를 진행했다.

김종혁 도민연대 운영위원이 '초혼', 김용범 공동대표가 '고유문', 윤춘광 공동대표가 '주제사'를 했다.

   
 
 
윤 대표는 주제사에서 "4.3특별법 개정안이 지난 9월 국회 행정자치위 법안심사소위에서 4.3 진사규명과 보고서작성 조항이 없는 개정안을 통과시켰다"며 "오늘 우리는 목포형무소 수형 희생자의 진실을 찾아왔지만 특별법 개정안은 진상규명과 진실을 찾을 수 없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몇몇 인사들은 4.3특별법 개정은 언제든지 할 수 있다거나 전략적 사고가 필요하다며 진상규명을 피해가고자 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런 행동은 형무소에서 희생된 4.3영령을 두번 욕되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공스님의 천도의식과 노래패 청춘 등의 추모공연을 마치고 순례단 4.3 영령에 대한 분향 헌화를 마치고 첫째날 일정을 마쳣다.

둘째날에는 동목포 역전 매장지, 목포경찰서 뒤 학살매장지, 한센인 거주지, 목포시내 학살지 등을 둘러보고, 광주로 이동해 5.18 광주민주화공원에 참배한다.

영령들 가신 길, 살아남은 자 따라나서다 - 김경훈 시인

야, 이 빨갱이 새끼들아
지금부터 내 말을 명심해서 잘 들어라
나는 너희들이을 육지 형무소까지 압송할 책임자다
너희들은 국방경비법 제32조 제33조 위반으로
평생을 감방에서 썩을 것이다.
중간에 대열에서 이탈하거나 수상한 짓을 하면
가차없이 즉결처분할 것이다
아니 저 바다에 산 채로 던져버리겠다

그렇게 우리는 죽음의 길로 향하는 배를 타게 되었네
배의 간판 아래 물칸에 쓰레기처럼 쳐박혀진 채

구토와 설사와 멀미는 차라리 우리가 아직 살아있다는 증거가 되었네
병들어 죽은 자들은 진짜로 바다에 던져버렸네
생고생을 다한 후에 우리에게 찾아든 건 생죽음이었네

목포형무소 그 높다란 벽안에 갇혀서야
우리는 우리의 형량을 알 수 있었네
1년 3년 5년 7년 15년 그리고 무기
교도관이 부르는 숫자에 따라 우리의 가슴이 뻥뻥 뚫려나갔네

1949년 9월14일 목포형무소 탈주사건이 있을 때
더러는 도망쳐서 지리산으로 숨어들었지만
더 많은 수가 거리에서 형무소 안에서 사살되었네

1950년 625전쟁이 터진 후에도 우리는 죽은 목숨이었네
더러는 끌려나가 수장되고 더 많은 수가 총살당해 암매장되었네
죽음은 우리의 형량과 상관없이 무작정 찾아온 것이네

살아서 그리운 부모형제 그리운 고향으로 돌아갈 날만을 기다리다
우리는 죽어서도 가 닿지 못하고 이렇게 정처없이 떠돌고 있다네
되돌아가고 싶다네 가야한 한다네
우리가 끌려온 그 길을 되돌려 그 시간을 되돌려 다시 돌아가고 싶다네

아직도 내 눈에 그리운 고향 식구들의 얼굴이 밟혀있다네
죽어서도 형량을 다 채우지 못한 것이 아니라면
나 이데 다시 돌아가려네
살아 살아서 살아남은 자들에게 다시 돌아가려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양추사 2006-11-05 15:14:17    
아직도 구천을 떠돌고 게신 수많은 영령들께 짐심으로 명복을 빌며
진정한 4.3의 해결은 국가보안법 폐지에서 부터 시작합니다
210.***.***.146
삭제
"57년만에 다시 찾은 죽음의 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