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형무소, 5.18항쟁 그리고 4.3
목포형무소, 5.18항쟁 그리고 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여명 희생자는 '어디서 죽고, 묻혔나' …끝나지 않은 4.3
5.18 민주화공원서 순례 마무리…"진상조사권' 포함돼야

   
 
 
4.3 유적지 이틀째 순례는 1949년 9월14일 목포형무소 탈옥사건 이후 행방불명된 4.3 희생자를 찾아 떠났다.

목포형무소는 제주에서 600여명이 끌려갔다. 하지만 수형인 중 114명이 희생됐다는 것만 밝혀졌을 뿐 나머지 500여명은 행방불명된 채 반세기 이상 진상을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동목포역 매장지. 지금은 유치원 놀이터로 변했다.
'어떻게 죽였는지' '어디에 묻혔는지' 500여명의 수형인은 어디로 갔을까?

다만 추정은 가능하다. 당시 목포형무소에 수감됐던 수형인들에 대한 학살터가 목포시내 곳곳에 산재돼 있기 때문이다.

   
 
 
순례단이 처음으로 찾은 곳은 '동목포역 매장지'이다. 지금은 '가나어린이집'이 들어서 있지만 당시에는 동목포역 인근의 둠벙(습지)인 곳이었다.

목포 지역주민의 증언으로는 1949년 탈옥사건 당시 형무소에서 20~50여구의 시체를 옮겨와 '둠벙'에 묻었다고 한다. 당시 목포형무소에 수감돼 있었던 수형인이 1400여명이었기 때문에 4.3 희생자는 얼마나 희생됐는지 아무도 모른다.

목포경찰서 학살매장지. 현수막 바로 뒤가 7명의 수형인을 학살한 곳이다.
두번째 찾은 곳은 목포경찰서 뒷산이다. 목포시 용해동 34번지 '빛과 소금 교회' 주차장 옆 잔디밭이 학살매장지인 것이다.

당시 의용소방대에서 근무했던 김금출씨(79)는 "탈옥사건 후 지금의 교회 옆 야산에서 경찰이 7명의 수형인을 데려와 삽자루를 준 후 구덩이를 파게하고, 일렬로 세워놓고 총살했다"며 "저희는 죽은 시체를 구덩이에 넣고 흙으로 덮고 내려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서 뒷편의 학살터는 지금까지 단 한번도 유골을 수습한 적이 없기 때문에 7구의 사체가 그대로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은 곳이다. 또 이곳은 한국전쟁이 터지면서 예비검속으로 수많은 좌익희생자들이 잠들어 있을 가능성도 높다는 증언이 있다.

한센인 집단 학살터. 개농장으로 변해 버렸다.
세번째는 '한센인 집단학살터'를 찾았다. 49년 탈옥한 수형인들은 죄수복을 입고 한센인(나환자)촌에 숨어들었다. 수형인들은 한센인들로부터 옷을 얻어 무안군으로 도주하다가 결국 경찰에 묻잡히게 됐고, 경찰은 옷을 제공한 한센인 20~30여명과 숨어있던 탈옥 수형인을 집단 학살했다.

목포 주민들은 집단 학살터를 '문둥이 계곡 학살터'라고 불렀다. 지금은 개사육장으로 변해 버렸지만 땅을 조금만 파내면 뼈조각이 나온다고 증언했다.

한센인 집단 학살에 대한 증언을 하는 최귀단씨.
최귀단씨(55.여.목포시 용해동)는 "돌아가신 부친으로부터 이곳이 나환자촌이었고, 49년 경찰이 집단 학살했던 곳이라고 들었다"며 "고사리를 캐러 사육장 뒤편 산등성이에 드나들면 사람의 뼈를 심심치 않게 발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찾은 곳은 '내화촌 구루마 잔등 학살터'였다. 마차와 마부들이 모여 있던 곳이라고 해서 '구루마 잔등'이라고 불리었던 조그만 야산이 이어진 곳이다.

구루마 잔등 학살터. 도로를 개설하면서 사체 200여구가 발견된 곳이다.
구루마 잔등 학살터는 목포형무소 탈옥사건 뿐만 아니라 한국전쟁 '보도연맹', 1953년 좌익척결 사건 등으로 좌익사상에 조금이라도 관여됐던 사람들을 1000여명 이상 학살한 곳이다.

실제로 산등성이 도로를 개설할 때 유골이 200여구나 발견돼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4곳의 집단학살터와 매장지를 둘러 봤지만 4.3 희생자에 사체와 진상에 대해서는 여전히 막막한 상황이다. 막연한 추정과 추측만 할 수 있을 뿐이다.

이 때문에 끝나지 않은 4.3에 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다.

5.18 민주화묘역
순례단은 이어 광주에 있는 '5.18 민중항쟁 묘역'을 찾았다. 한국 민주화 운동의 산실이었던 구 망월동 묘역이 '5·18민주화운동등에관한특별법'에 따라 1997년 웅장한 신묘역으로 바뀌었다.

'민주의 문'과 '민주광장', '추념문'을 지나 참배광장에는 40m 높이의 거대한 '5.18민중항쟁 추모탑'이 서 있다.

   
 
 
비록 광주민중항쟁은 '학살자 처벌' 등 완전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제주4.3 순례단에게는 부러움을 사고 있다.

순례에 참여했던 한 유족은 "4.3이 일어난 지 반세기가 훨씬 넘고 있어 앞으로 10년만 더 지나면 살아남은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라며 "4.3의 경우 특별법이 제정됐지만 아직도 어떻게 희생되고 어디에 묻혀 있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허다해 진상규명 작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망월동 구묘역
   
 
 
순례단은 80년 이후 민주열사의 성역으로 자리잡은 구묘역으로 이동해 유적지 순례를 마치고 결의문을 채택했다.

순례단은 결의문에서 "옛 목포형무소 터와 4.3 희생자가 있는 곳을 순례해 진혼제를 봉행했다"며 "진혼제에서는 확인된 희생자 114명위 신위를 진설했지만 아직도 규명되지 않은 500영령에 대해서는 '무명신위'의 위패만을 진설한 채 봉행했다"고 밝혔다.

결의문을 낭독하는 4.3도민연대 김평담 공동대표
이어 "유적지 순례를 마치면서 아직까지도 생사여부조차 규명되지 않은 엄연한 4.3의 실체를 목도하고 안타까움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정부는 목포형무소 등 전국의 형무소 수형인 희생에 대해 시급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4.3특별법 개정안은 재검토해 진상규명과 보고서 작성, 진상조사권한을 명시한 개정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올바른 4.3 역사 정립을 위해 우리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결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