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유일한 재테크는 '빨간 돼지 저금통'
내 유일한 재테크는 '빨간 돼지 저금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 한 마리 잡고 온 가족이 행복해 하다

"아빠 심심해."

가을답지 않게 낮에는 덥다가 아침, 저녁으론 쌀쌀하더니 아들 원재가 그만 감기에 걸리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토요일도 집안에서 하루 종일 지내려니 무척 무료한가 봅니다. 저 역시 평소보다 조금 일찍 퇴근해 한가로이 뒹굴거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빨간 돼지 저금통이 생각났습니다.

"우리 돼지 잡을까?"

제 말에 원재도 아내도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동전이 생길 때마다 계속 집어넣은 빨간 돼지저금통이 배가 불러 일주일 전부터 잡아야겠다고 마음먹고 있던 참이었습니다. 혼자 들기도 벅찬 돼지 저금통의 배를 가르는 것을 원재도 아내도 참 재미있어 합니다.

 
▲ 열달 가까이 걸려 모은 돼지 저금통, 이번에는 조금 기간이 빨랐습니다.
ⓒ 강충민
 
올 초에 한 마리를 잡아 바로 다음날 다시 모으기 시작했으니 열 달이 걸렸습니다. 그러고 보니 꼭 아기 임신기간과 같습니다.

아내는 거실에 신문지를 깔고 저는 낑낑대며 돼지를 옮겨 왔습니다. 살찐 돼지는 정말 무거웠고 만약에 도둑이 들어도 갖고 가기 힘들겠다고 한마디했습니다. 더 이상 동전을 삼킬 여력이 없던 돼지 옆에는 흡사 토해 놓은 것처럼 동전들이 흩어져 있었고요. 토요일 오후 우리 가족 경건한 마음으로 빨간 돼지를 잡기 시작했습니다. 돼지배를 가르는 의식은 우리 집 재무를 담당하는 아내가 했습니다.

 
▲ 드디어 갈랐습니다. 아내가 담당했습니다. 지운이가 "돈"하며 먼저 다가갑니다.
ⓒ 강충민
 
넓게 편 신문지 위에 은빛 동전들이 쏟아지니 집안이 한 순간 환해집니다. 비닐 팩을 세 겹으로 씌운 것에 십 원, 백 원, 오백 원 동전들을 각각 골라내기 시작했습니다. 큰 맘 먹고 넣어 둔 만 원 지폐도 두 장 보이더군요.

 
▲ 동전이 쏟아졌습니다. 큰 맘먹고 집어 놓은 몇 장의 지폐도 보입니다.
ⓒ 강충민
 
저는 재테크에 전혀 관심이 없습니다. 아니 관심이 없다기보다는 돈에 관한한 전적으로 아내가 관리하는지라 신경을 아예 쓰지 않는다는 거죠. 사실 저는 맞벌이 하는 아내의 월급이 얼마인지도 전혀 모르고 알려고도 하지 않습니다. 또 적금은 얼마나 들어가는지 빚은 있는지 또 주변 아파트시세가 얼마인지 도통 관심이 없습니다.

제 월급날에도 한 달 제 용돈을 빼고 고스란히 아내의 통장으로 입금시키면 다 아내가 알아서 합니다. 아주 가끔 용돈이 부족할 때는 아양 떨어서 아내에게 타 쓰기도 하고 그런 것 알아봤자 머리만 아프다고 느낄 뿐입니다. 가끔 아내가 제 신분증을 달라고 하면 무언가 만기되었구나 하고 느낍니다.

집안에 머리 아픈 사람 아내 한 사람으로 족하다고 느끼는 거지요. 오죽하면 오래 전 아내와 부부싸움을 한 끝에 내 명의로 되어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다 발견한 것이 한 달에 8700원인가 하는 케이블 TV시청료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저의 유일한 재테크가 있으니 바로 오늘의 빨간 돼지 저금통입니다. 초등학교 때부터의 이 재테크는 군대갔다 온 기간을 제외하고는 쭉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 돼지는 참 요긴한 것 같습니다. 지금도 제 방안에 있는 대학 때 산 현대문학 전집도 이것의 배를 갈라 장만했고, 학생 신분일 때도 어머니에게 용돈도 드릴 수 있었고요. 물론 많지 않은 돈이었지만. 그러다 보니 가끔 어머니도 돼지 안 잡았냐고 물어오기도 하지요.

 
▲ 아내와 원재가 열심히 분류하고 있습니다.
ⓒ 강충민
 
"나도 이거 채우는데 일조했어."

동전을 분류하다 아내가 한 마디 합니다. 퇴근하고 주머니에 동전이 남으면 자기도 집어 넣었다는 겁니다. 하긴 시장 보고 난 후 남는 동전은 자연스레 내가 챙겼으니까 아내의 말이 영 틀린 것은 아닙니다. 딸 지운이는 쌓인 동전이 마냥 신기한 듯 그것들을 갖고 이리저리 장난을 칩니다.

비닐팩에 따로 따로 동전을 모아 놓는데 지운이가 자꾸 장난칩니다. 그래서 오백원을 모아놓은 팩에 백원짜리가 섞이기도 하고 오십원짜리는 어느 틈엔가 모조리 뒤섞이고 말았습니다.

 
▲ 지운이가 자꾸 훼방을 놓습니다. 나중에는 제가 들쳐 업었습니다.
ⓒ 강충민
 
훼방꾼 지운이를 제가 들쳐 업고 모자가 열심히 작업한 끝에 분류를 마쳤습니다. 만원짜리 두 장도 위에다 얹어 놓았고요. 아내가 마지막으로 십원짜리 동전 비닐팩의 주둥이를 꼭꼭 여미고는 한 마디 합니다.

"이십 만원은 되겠다."

이번에는 의외로 오백원 동전이 많아 그걸 염두에 둔 것 같습니다. 일일이 세어보는 것은 결혼하면서 자연스레 생략되고 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아내는 새마을금고에 십오년 넘게 근무합니다. 아내의 사무실에 동전계수기가 있고 거기에 분류한 동전을 쏟아부으면 한 묶음씩 포장되어 떨어지니까요.

 
▲ 드디어 분류를 끝냈습니다. 원재에게는 비누로 손 깨끗이 씻으라고 했습니다.
ⓒ 강충민
 
"아빠 이 돈으로 나 <그리스 로마 신화> 사주라."
"난 가디건…."

아들과 아내가 분류된 동전을 두고 저와 흥정하기 시작했습니다. 전 그 말에 아주 너그럽게 고개를 끄덕였고 동시에 아내와 아들은 "아싸!"하며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저는 대충 책과 가디건의 금액을 헤아리다 그러고도 남으면 오랜만에 연한 소고기를 사서 구워 먹을까 생각했습니다. 이가 불편한 어머니도 잘 드시니까요.

그렇게 우리는 열 달 동안의 산고를 거친 빨간 돼지를 갈랐고 단위별로 분류된 동전비닐을 머리맡에 두고 잠이 들었습니다. 아이들을 재우다 우리 부부는 서로의 눈이 마주쳤고 둘 다 머리맡에 놓인 동전들을 같이 떠올렸는지 한참이나 킥킥대며 웃었습니다. "도둑 들면 안 되는데…" 하는 아내의 말이 더욱 압권이었습니다.

엄청 부자가 된 토요일은 그렇게 갔습니다.

 
▲ 원재에게 저금통의 돈으로 책 사준다고 했더니 기분이 좋아서 지운이 자전거태워주기를 자청합니다.
ⓒ 강충민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에도 실려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한성원 2006-11-07 22:13:25
참으로 따스한 마음이 있는 가족 일기입니다.
작은 동전이 모여 행복한 웃음 나누는 그 풍경은 분명 아름다움입니다.
한라산에 첫 눈이 내린 오늘, 강충민씨 가족에게도 눈처럼 소담한 사랑이 피어났겠죠?
풋풋한 정 오래오래 간직하시고요, 다음 돼지 사냥(?)도 꼭 써 주세요.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61.***.***.144

한라산으로~ 2006-11-07 17:13:59
작은일이지만 큰 행복, 추워지는 날씨에 훈훈한 소식입니다.
59.***.***.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