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철 제주시의장 "책임질 것은 책임지겠다"
강영철 제주시의장 "책임질 것은 책임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신]공대위 '의장사퇴·백의종군' 요구…강 의장 "마음속으로 50% 수용했다"

취중 폭언으로 시민단체들로부터 의원직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강영철 제주시의회 의장이 14일 "책임질 것은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영철 의장은 이날 오전 '공직사회개혁과 공무원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와의 면담에서 사태발생 이후 처음으로 책임을 질 수 있음을 내비쳐 50여일이상 끌어 온 취중폭언과 관련한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날 오전11시30분 제주시의회 회의실에서 얼굴을 맞댄 강영철 의장과 공대위측은 회의시작부터 팽팽한 신경전과 실랑이를 거듭하며 한때 일촉즉발의 사태까지 치달았다.

제주시 의회측에서는 당사자인 강영철 의장과 함께 이상윤 부의장과 고상호·김수남 의원이 자리에 앉았으며, 공대위측에서는 김상근 제주주민자치연대 대표와 강봉균 민주노총 제주본부장, 이태권 전농 제주도연맹의장, 이석문 전교조 제주지부장, 그리고 김영철 공모원노조 제주본부장이 함께 했다.

당초 강 의장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던 공대위는 이날 만남에서 의원직 사퇴 주장은 거둬들이는 대신 의장직을 사퇴하고, 제주시의회 하반기 원 구성 때 의장은 물론 상임위원장도 맡지 않은 채 평의원으로 백의종군할 것을 요구했다.

강 의장은 이들의 주장에 대해 "나 역시 이번 사태의 피해자다" "사퇴주장의 저의가 의심스럽다" "사퇴를 요구할 권한이 없다"며 강력반발하기도 했으나 대화가 계속 되면서 강경했던 자세에서 한발 물러나 시간을 줄 것을 요구했다.

강 의장은 "26일까지 기다려 달라. 솔직히 마음속으로 50%는 여러분들의 주장을 수용했다"며 "오늘 여러분들의 모임에 명분을 세워드리겠다. 책임질 것은 책임지겠다"는 고 말했다.

이에 공대위는 "26일까지 시간을 끌게 뭐 있느냐 빨리 입장을 정해 달라"고 요구했고, 강 의장은 "여러분들이 시기를 정하는 것은 적합치 않다"며 팽팽히 맞서다 결국 강 의장의 주장대로 26일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강 의장과 공대위의 간담회는 이날 낮11시30분부터 1시15분까지 1시간 45분동안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용담동민 2004-06-14 16:30:38
헛움음빢에 안나오네요. 공무원들이 할일은 하지 않고 엉뚱한 일에 소모전을 하고 있는 꼴이 영 시덥잖소.
공무원 노조들 하더라도 그 전투복들 차려입는 짓들 하지 마소.
그라고 그정도 전국적으로 구체 주고 우리 시민들까지 창피하게 만들었음 이제 좀 고만하소. 그 무리들 지어 다니먄서 으름짱 놓는 짓들 더 하지 말고
제발 일할 것들이나 잘 찾아서 밥값들 하시우.

우리 용담동 주민들이 뽑은 사람은 우리 용담동 주민들한테 맡겨두고.
헛짓들 말고.
127.***.***.1

용담동주민 2004-06-14 15:28:53
쓸데없는 기한 연장하지 말고 깨끗이 물러나라.

예전에 그랫던것처럼, 원래 사무라이나 조폭들이 그나마 일반주민들에게
일말의 동정심이나 지지를받는게. 끊고맺음이 정확하기 때문아닌가..

그게 강의원을 위하고 선택해준 용담동민들을 위하는일이다..
127.***.***.1

시민 2004-06-14 15:17:38
그동안 물의를 일으키고 시민들을 위한 행정업무에 소홀한 책임을 지고 공무원노조 간부들도 책임지고 사퇴하는 자세를 보여라.
피켓 들고 현수막 써붙이고 우루루 몰려다니는 짓깔덜 하면서 제주시민들 자존심을 뭉갠 것은 용서받지 못할 점이라 할 것이다.
제주시 당국자는 이들에게도 반드시 징게를 내려야 할 것이다.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