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합사료' 먹여 양식어장 정화한다
'배합사료' 먹여 양식어장 정화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17일, '전국 어장관리 기본계획' 발표

정부가 양식 어류에 생사료를 주는 대신 배합사료를 먹이는 방식으로 양식어장을 정비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17일 올해부터 2011년까지 3632억원을 투입해 연안어장 환경실태조사, 어장관리특별해역 정화사업, 배합사료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적국어장관리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연안어장 환경실태 조사ㆍ평가 등에 62억원 ▲어장관리해역 정화사업 868억원 ▲어장환경조사 60억원 ▲어장관리특별해역 정화사업 246억원 ▲어장환경관리시스템 구축 등에 345억원 ▲배합사료 지원 등 어장정비사업에 2050억원 등 2011년까지 25개 사업에 총 3632억원을 투입해 깨끗한 어장환경을 조성한다.

특히 해수부는 양식어장에서 생사료를 쓰는 경우 사료가 가라앉아 바닥에 퇴적돼 해수오염이 심하다고 진단, 친환경배합사료를 개발하여 배합사료를 쓰는 어가에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배합사료는 물에 가라앉는 비율이 10%도 안되기 때문에 환경개선에 기여하나 생사료보다 비싸며, 어종에 따라 사료품질이 생사료보다 떨어지는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배합사료를 쓰는 양식어가는 전체의 2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해수부는 이 외에도 어장관리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62억원을 들여 내년부터 남해안을 시작으로 서해안(2009년), 동해안ㆍ제주(2010년) 등 단계적으로 연안어장 실태조사를 벌여 그 결과를 바탕으로 해역별ㆍ지역별 어장환경개선계획을 수립하고, 어장환경기본도를 제작ㆍ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해수부는 이와 함께 어장환경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으로 하여금 어장관리해역 지정을 유도하고 어장정화사업과 가두리 양식장 환경개선사업을 벌여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현재 시행중인 공동어장 중심의 양식어장 정화사업을 2010년까지 점진적으로 폐지하는 대신 2008년부터는 지정된 어장관리해역에서 정화사업을 벌여 나갈 방침이다.

또 올해부터 가두리 양식어장 퇴적물 수거사업을 시범 실시하고 내년부터 본격 시행할 방침이다.

해수부는 이를 위해 어장관리해역정화(555억원), 양식어장정화(190억원), 가두리저질개선(120억원) 등 총 6개사업에 86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또 60억원을 들여 2009년부터 오염이 심화되었거나 우려가 있는 해역에 대해 정밀환경 조사를 벌여 어장관리특별해역으로 지정하고 이 해역에 대해서는 125억원을 들여 특별정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