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의장 사태, 부끄럼 없는 공직생활 다짐케 하는 계기 됐을 것
강 의장 사태, 부끄럼 없는 공직생활 다짐케 하는 계기 됐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영철 제주시의장 백의종군 입장발표에 따른 공무원 공대위 입장발표
지난 25일 강영철 제주시의회 의장의 백의종군 입장발표에 공무원 공대위가 28일 유감을 표했다.

공직사회 개혁과 공무원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해 제주지역 공동 대책위원회(집행위원장 이석문·이하 '공무원공대위')는 "강영철 시의장 취중폭언사태에 대한 제주시공무원노조의 활동을 지지, 지원해 왔고 시민의 입장에서 강영철 시의장의 행태를 강력 규탄해 왔다"고 밝힌 후 "강영철 시의장과의 면담에서 자정의 지표로 의장직 사퇴를 요구했던 관점에서 강영철 시의장의 입장 발표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해 강영철 의장의 의장직 사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을 나타냈다.

이어 공무원공대위는 "이번 사태가 모든 공직자들이 공직수행 과정을 되돌아보고 부끄럼 없는 공직생활을 다짐하는 계기가 됐으리라 확신한다"며 "제주시의회 또한 시민의 공복으로 거듭나 시민의 복리를 최우선으로 하는 의정활동을 펼쳐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무원공대위는 "이번 일이 '공직자 소환제 도입' 등 책임정치 구현을 위한 제도적 장치의 도입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향후에도 모든 공직자들의 활동을 주의 깊게 살피고 잘못된 행위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낮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지속적인 공직사회 감시활동을 펼쳐나갈 것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