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이사장 예상대로 문대림 전 비서관 '낙점'
JDC 이사장 예상대로 문대림 전 비서관 '낙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문대림 제8대 JDC 이사장 임명...7일 이사장 공식 취임
문대림 JDC 이사장 내정자 ⓒ제주의소리
문대림 JDC 이사장 내정자 ⓒ제주의소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에 예상대로 문대림 전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이 임명됐다.

국토교통부는 6일 8개월째 공석인 JDC 이사장에 문 전 비서관을 임명했다. 

JDC는 7일 오전 11시 본사 엘리트빌딩 4층 대회의실에서 제8대 문대림 이사장 취임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JDC 이사장 공모에는 총 4명이 응모했다. JDC 임원추천위원회는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문 전 비서관, 양영철 제주대 교수, 도외 경제인 출신 등 3명을 기재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추천했다.

기재부 공운위는 3배수 추천된 후보자 심사와 인사검증을 4주 동안 진행한 뒤 문 전 비서관을 이사장 후보로 추천했고,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최종 낙점했다.

문 전 비서관은 제주지역 대표적인 586세대로 제 8, 9대 제주도의회 의원을 지냈다. 9대 의회 때는 전반기 의장을 역임했다. 도의원을 중간에 사퇴해 2012년 총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고, 4년 후 재도전한 2016년 총선 때는 당내 경선에서 패해 본선무대를 밟지 못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는 김우남 전 국회의원과의 치열한 당내 경선을 뚫고 제주도지사 선거에 나섰지만, 꿈을 이루지 못했다.

문 전 비서관이 제8대 JDC 이사장에 취임하게 됨에 따라 8개월째 공석이었던 수장 공백을 메울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중단된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개발사업, 전국적 논란을 빚는 영리병원(녹지국제병원)을 포함한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 등 굵직한 현안이 신임 이사장을 기다리고 있다.

사실 문 전 비서관은 JDC 이사장 공모 전 부터 낙점설이 파다했다. 결국 소문이 현실화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6
함바 2019-03-12 11:13:25
이제 제주다판다 행사에 들어갈 업체가 눈에 보이는구나
211.***.***.120


문풍지 바람 새는 개소리 하지마라 2019-03-08 10:16:26
낙점설은 사실입니다 ㅎㅎㅎ 설은 말그대로 설 입니다,,, 그런 썰이 얼마나 많았게요~ 공중파는 물론 온.오프라인 언론기관 당일 뉴스 보면 공통적으로 같은 소리인데 ㅎㅎ
112.***.***.230

000 2019-03-08 10:00:26
내가 다음 선거엔..방향을 바꾸기로 했다.
정말. 자한당보다 더하네..
49.***.***.195

이러니 기레기 2019-03-08 08:38:12
기자의 기사 속 논리가 너무 엉망인데요. 이사장 공모 전부터 낙점되었다는 '낙점설'이라고 했으니 사실 확인은 안 된 것입니다. 이사장에 임명되었다고 낙점설이 무조건 사실이 된 것은 아니죠. 사실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저 가능성만 존재할뿐, 하지만 소문이 현실이 되었다면서 기정 사실화 하네요. 기사안에서 스스로 논리가 무너지는 기사를 쓰는 기자도 문제지만, 이런 모순 덩어리를 통과시킨 데스크는 뭔지...... 이러니 기레기 소리를 듣지
1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