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동물' 지정후 사라진 제주 노루..."심각한 수준"
'유해동물' 지정후 사라진 제주 노루..."심각한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道, 노루 유해동물 해제해야"

제주도정이 '유해야생동물'로 지정한 노루 개체수가 급감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제주환경운동연합은 7일 논평을 내고 "노루를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최근 제주도 세계자연유산본부가 발표한 '제주노루 행동·생태·관리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1만2800마리였던 제주지역 노루 개체수는 2015년 8000여마리, 2016년 6200마리, 2017년 5700마리로 줄었고, 올해는 3800마리까지 급감했다.

이는 2013년 7월부터 제주도가 노루를 한시적 유해동물로 지정함에 따른 것이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특정지역의 경우 100마리 이하로 개체수가 떨어져 절멸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시 한림읍 79마리, 한경면 15마리, 서귀포시 대정읍 24마리, 안덕면 86마리 등이 대표적으로, 서부지역의 노루 개체수는 우려스러울 만큼 급격히 감소했다.

이에 대해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016년 이후 포획중단과 개체수 정밀조사, 초지를 포함한 먹이식물 면적 재조사와 그에 따른 적정서식개체 재산정 등의 작업이 필요했지만 이를 놓치면서 결국 심각한 개체수 감소에 진입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렇게 심각한 수준으로 개체수가 감소하는 동안 노루 유해야생동물 지정의 가장 큰 이유였던 농작물피해 감소는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실제 연도별 노루 피해 보상을 받은 농가수는 2014년 감소한 이후 2015년에는 증가하고, 2016년에 감소했다가 2017년에 다시 증가했다. 심지어 2018년에는 2014년 보다 많은 피해농가가 발생했다. 개체수와 관계없이 피해농가수가 널뛰고 있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노루개체수는 크게 줄었지만 그에 따른 농가피해 방지의 효과는 크지 않다는 것을 명확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결국 노루의 포획이 아니라 노루침입 방지시설과 기술을 보급하는 것이 농작물 피해를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었던 셈"이라고 말했다.

또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노루 포획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급격한 포획으로 도내 외에 우려와 비판이 커지자 이후에는 연간 적정 포획량을 산정하여 포획을 진행해 왔는데, 문제는 이러한 포획량이 정말 과학적으로 근거해서 만들어 졌느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노루 유해야생동물 재지정이 이뤄지는 올해 노루는 유해야생동물에서 당연히 해제돼야 하고, 노루를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보호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특히 로드킬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밀렵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농가피해감소와 노루개체수의 조절간의 상관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점이 명확히 밝혀진 만큼, 현실적인 농가피해 보상방안을 제시하고 노루 침입방지시설과 기술에 대한 연구와 보급, 지원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아름다운 제주 2019-03-07 17:23:16
안덕이 노루개체수가 86마리?
안덕면민이 웃겠습니니더~
어처구니 없는 자료를 가지고 "논"을 하니 웃기기가 그지 없는듯 합니더~
14.***.***.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