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오르는 달집과 함께 태워버린 액운...제주들불축제
타오르는 달집과 함께 태워버린 액운...제주들불축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회 들불축제 두번째 날 '달집태우기'

 

액운을 모두 태워버릴 듯 활활 타오르는 달집.
액운을 모두 태워버릴 듯 활활 타오르는 달집.
새별오름을 방문한 한 여자아이가 달집에 소원지를 붙이고 있다.
새별오름을 방문한 한 여자아이가 달집에 소원지를 붙이고 있다.

우리나라를 대표해 세계로 뻗는 2019 제22회 제주들불축제 두 번째 날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축제 이튿날 메인 중요행사 ‘달집태우기’는 도민과 관광객의 소망을 담아 활활 타올랐다.

들불축제 주무대가 설치된 제주시 애월읍 새별오름 일대는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로 가득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각 읍면동과 관련 단체, 해외 교류도시 관계자들은 달집을 만들었다.
 
모두가 힘을 합쳐 만든 달집은 총 12개. 성인키를 훌쩍 넘는 달집에는 저마다의 소원이 담겼다.
 
달집에는 소원지가 가득했다. 행사장을 방문한 도민과 관광객이 직접 쓴 소원지다.
 
이날 개막행사에서 새별오름을 배경으로 펼쳐진 미디어파사드와 제주도립무용단의 공연 등은 축제에 멋을 더했다.
제주도립무용단의 공연과 함께 새별오름을 배경으로 미디어파사드가 펼쳐지고 있다.
제주도립무용단의 공연과 함께 새별오름을 배경으로 미디어파사드가 펼쳐지고 있다.

고희범 제주시장은 축제 개막인사를 통해 “제주에서 타오른 들불이 평화의 불씨가 돼 온 세계에, 온 누리에 평화가 가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곧 이어 지난 7일 삼성혈 탐라개벽신위제에서 채화된 들불 불씨가 새별오름에 도착했다.
 
불씨를 손에 든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와 김태석 제주도의장, 고희범 제주시장은 새별오름에 준비된 성화대에 불을 붙였다.
 
성화대 위로는 제주시가 설치한 대형 풍선이 떠 있었다. 마치 보름달처럼.
 
수백명의 사람들이 서로의 횃불을 통해 불씨를 나눴다. 
 
행사장을 둘러싼 사람들은 달집을 향해 횃불을 던졌다. 달집이 타오르자 쌀쌀했던 제주의 봄 저녁에 온기가 퍼졌다. 
 
사람들은 타오르는 달집을 바라보더니 이내 눈을 감거나 손을 모아 기도하면서 액운을 날려버렸다.
왼쪽부터 성화대에 불을 붙이는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 고희범 제주시장, 김태석 제주도의장. 하늘 위에는 보름달처럼 밝은 대형 풍선이 떠있다.
왼쪽부터 성화대에 불을 붙이는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 고희범 제주시장, 김태석 제주도의장. 하늘 위에는 보름달처럼 밝은 대형 풍선이 떠있다.
액운을 모두 태워버릴 듯 활활 타오르는 달집.
액운을 모두 태워버릴 듯 활활 타오르는 달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ㄱㅅ 2019-03-10 05:29:31
들불하는데 제발 경유나 휘발유는 뿌리지 맙시다
83.***.***.100

도민 2019-03-09 22:49:04
그나저나 우리옆집 삼춘 막걸리병태우는거좀 누가 좀 말려주소 ㅜㅠㅜㅠㅜ
61.***.***.173

파르나소 2019-03-09 17:54:27
안그래도 미세먼지 스트레스 극심한데.. 들불축제 시대착오적인 행사란 생각이 드네요. 역한 냄새에 다이옥신 배출까지.. 대기오염 축제 언제까지 할건가요? 도 전체에 만연한 쓰레기 소각이나 강력 단속해주시오..
221.***.***.103

새별오름 2019-03-09 16:43:32
제주의소리기사쓰는것이너무어려워무슨내용인지하나도못아라듣갠네
21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