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방울도 막지 못한 '제주들불축제'의 장대한 불꽃
빗방울도 막지 못한 '제주들불축제'의 장대한 불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22회 들불축제 '성황'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수만명의 사람들이 함께했다. 수백개의 횃불이 제주시 새별오름을 향했고, 액운을 모두 태워버린 불은 장대한 광경을 연출했다.

 
2019 제22회 제주들불축제 세 번째 날인 9일 주 무대가 설치된 제주시 새별오름은 하루 종일 도민과 관광객들로 붐볐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제주시 새별오름에 '2019 제주들불축제' 글자가 선명하다. ⓒ제주의소리.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제주시 새별오름에 '2019 제주들불축제' 글자가 선명하다. ⓒ제주의소리.
 
마상마예 공연과 ‘젊음의 축제’ 청소년 장기자랑대회, 듬돌들기 등 행사가 진행될수록 분위기는 갈수록 뜨거워졌다.
 
오후부터 빗방울이 굵어졌지만, 사람들은 너나할 것 없이 축제를 즐겼다.
 
기상이 악화되면서 제주시는 긴급 회의를 열어 메인 행사인 ‘오름불놓기’ 일정을 1시간 정도 앞당긴 오후 7시30분께 시작했다.

 

오후 7시부터 시작된 주제공연에서 펼쳐진 미디어아트퍼포먼스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형형색색 빛이 새별오름을 도화지 삼아 아름다움을 연출했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제주시 새별오름에 '2019 제주들불축제' 글자가 선명하다. ⓒ제주의소리.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제주시 새별오름에 '2019 제주들불축제' 글자가 선명하다. ⓒ제주의소리.
또 새별오름 정상에서 '화산'을 표현하는 불꽃놀이가 이어졌다. 굉음과 함께 펼쳐진 빛의 향연에 모두가 넋을 잃었다. 
 
내·외빈 200여명은 제주 전통 불씨 운반 도구 ‘화심’을 들고 새별오름을 향했다.

제주 전통 목축문화 ‘방애’ 풍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오름불놓기 행사가 다가오자 사람들은 너나할 것 없이 감탄을 쏟아냈다.

 
높이 119m, 둘레 2713m, 면적 52만2216㎡에 달하는 새별오름이 불타오르자 현장은 함성 소리가 가득했다. 말 그대로 흥분의 도가니였다.
 
축제 4일차인 오는 10일 예정됐던 줄다리기 결선과 묘목나눠주기, 노래자랑, 음악잔치 등 프로그램은 기상 악화로 인해 전면 취소됐다.
 
한편, 1997년 시작된 들불축제 22년 역사 속에서 축제 일정에 차질이 발생한 것은 총 4번이다.
 
2011년 전국적인 구제역 파동으로 인해 들불축제 자체가 취소됐으며, 2009년(강풍), 2012년(폭설)로 인해 행사 당일 오름불놓기 일정이 연기된 바 있다. 또 올해 비가 내리면서 일부 프로그램 등이 취소·축소됐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제주시 새별오름에 '2019 제주들불축제' 글자가 선명하다. ⓒ제주의소리.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제주시 새별오름에 '2019 제주들불축제' 글자가 선명하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도민 2019-03-12 21:45:35
제주 촌놈들
아무곳에
불을질러
돼지우리처럼 냄새나고
미세먼지 만들고
잘한다
211.***.***.37

아쉬움 2019-03-11 17:34:40
새별오름에 잡초는 그대로 있고
불꽃축제가 아니라 기름(?)축제?
한번 이 싯점에서 냉정히 평가해봐야 할것 같네요.
물론, 예고된 행사일이라서 말할 말이야 있겠지만서도.
참 아쉬운 대목이 많네요.
121.***.***.28

파르나소 2019-03-11 00:00:19
안그래도 미세먼지 스트레스 극심한데 들불축제는 시대착오적인 행사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이옥신 미세먼지 유독성 유해가스..
육지에서는 소각 단속 강화한다는 데 청정제주는 최근 추세에 완전 역행하고 있는 겁니다
들불축제는 이제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대신 도 전체에 만연한 쓰레기 소각이나 강력 단속해주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청정제주는 옛말 이제 다이옥신 천국이오
121.***.***.210

0000 2019-03-10 08:43:17
대한민국 최우수
경유(휘발유)축제
223.***.***.160

도채비 경고 2019-03-10 08:11:18
도채비 의
경고가
아닐까?
39.***.***.59

세금낭비 2019-03-10 06:39:11
비오는데기름부어서불을지피면액땜이됩니까
언론인들보면요즘많이반성해야합니다
혈세낭비에대한지적은안하고불태우는것만취재했군요.다시는오름불놓을때기름붓고불태우는일없도록해주세요.누구를위한액땜인가묘.사전에기상상태예예측도었는데도불구하고제주시이무능으로아런결과를초래되었고,환경단체는뭐하는거닙까
203.***.***.237


제주사람 2019-03-10 01:11:35
국민들은 미세먼지 줄일 방안을 강구해 달라는데,
제주도는 앞장서서 보라는 듯이 경유뿌려대고 불지르고 불꽃쏘아 올려대고...
도민들은 세금에 겨워 죽겠다고 난린데
돈은 왜그리 남아도는지 폭죽 팍팍 허공에 쏘아대고, 잘한다고 난리났고,
지금은, 작은 실천 하나하나가 미미하지만 함께 환경을 생각 해야 할때 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정을 운영하시는 여러분! 제발, 정신들 좀.좀..좀.......
112.***.***.201

회초리 2019-03-09 23:12:37
공무원들 술판축제-제주도민 짜증
궂은날씨 경유축제- 미세먼지 만세
203.***.***.159

돌맞아도옳은소리 2019-03-09 22:42:13
들불축제에 대한 문제점이 많이 제기되는데 이제 슬슬 공론화 작업 들어가야하는건가요.
211.***.***.198

들불축제엔 비 2019-03-09 22:15:41
들불축제엔 비가 자주 오는듯
110.***.***.230

ㅡㅡ 2019-03-09 21:42:05
비쳐오는데 꼭 이 짓을 해야함? 또 휘발유 오름에 뿌려댄거아닌가?
공무원들 들불축제 조끼입고 아주 별 쇼를 다하더라.. 민원이나 제대로들 처리하지 좀..

참 한심한축제다..
122.***.***.176

ldh 2019-03-09 21:28:10
미세먼지 줄이기에 동참합시다.
11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