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제주4.3 전국화 사업 국비 삭감 ‘유감’
[기고] 제주4.3 전국화 사업 국비 삭감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내수 제주4.3희생자유족회 감사

“기사님, 혹시 제주4.3을 아세요?”
“네? 그게 뭔데요?”
“8.15광복 후 제주도에서 3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희생된 사건이 있었는데…?”
“아, 그런 일이 있었어요? 그런 큰 사건을 내가 왜 모르지….”

얼마 전 필자가 서울에 갔다가 택시기사와 나눈 대화 내용이다. 사실 택시기사처럼 4.3에 대한 다른 지역 사람들의 인식 수준은 극히 제한적이다.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도올 김용옥 선생은 “4.3은 알면 알수록 대단한 사건이며 대한민국의 현대사는 4.3을 통해 재정립해야한다”고 밝혔다. 또 4.3을 “해방 후 좌우대립 이념 혼란기에 친일파 척결과 반외세 자주 통일운동 과정에서 국가폭력에 의한 무고한 양민 대량학살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4.3은 작은 섬에서 발생한 것을 감안하면 희생자의 숫자에서도 세계사에 유례를 찾기 힘든 엄청난 사건이다. 그럼에도 역사 교육은 사실 거의 전무했다. 중년 세대들은 ‘제주에서 폭동이 일어났다’정도의 교육을 받은 게 전부였다.

얼마 전 4.3범국민위원회가 전국 학생과 일반 시민단체 총 2096명을 대상으로 4.3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해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는 충격적인 수준이었다. 4.3전국화사업이 왜 필요한지를 단적으로 증명했다. 무려 42.3%의 응답자가 구체적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제주도는 정부에 4.3전국화 예산으로 29억원을 요청했다. 그러나 최종 단계에서는 1억원만 반영됐다. 지난해 9억원과 비교해도 사실상 전면 삭감 수준이다. 4.3전국화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아쉽기만 하다.

얼마 전 제주를 방문한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4.3예산을 제대로 반영하려면 “중앙부처 공무원들이 4.3평화공원 연수를 필수로 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국가 폭력에 의한 부끄러운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널리 교육하는 것은 정부의 책무다. 

이제 71주년 4.3 국가추념일이 다가온다. 영문도 모른 채 희생된 수많은 4.3영령들이 말한다.

“4.3은 작은 섬 제주만이 아닌 대한민국의 역사이며 모두가 제대로 알아야 반복되지 않는다”고. / 고내수 제주4.3희생자유족회 감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 2019-03-14 14:47:34
서울강 택시타는거보난,돈하영있거나,촌놈이랜인증,당연히 서울기사는4.3을 알필요도어신거.
223.***.***.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