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육청, 4.3교육 주간 운영..."평화·인권 함양"
제주교육청, 4.3교육 주간 운영..."평화·인권 함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4.3평화인권주간 부리핑을 갖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14일 오전 4.3평화인권주간 부리핑을 갖는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제주4.3 71주년을 맞아 '4.3평화·인권교육 주간'을 운영한다.

이석문 교육감은 14일 오전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올해 4.3평화·인권교육' 주요 계획을 브리핑했다.

올해 4.3교육 주간은 오는 1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진행된다. 이 기간 중에는 각 학교별로 다채로운 4.3체험학습․교육활동이 이뤄지게 된다.

또 △4.3 동백꽃 배지 달기 △교과 통합 프로젝트 수업 운영 △체험 중심 4.3평화인권교육활동 권장 △4.3과 3.1운동 100주년 체험학습 연계 △4.3추념식 참석 및 마을 연계 4.3유적지 기행 △문화예술과 접목한 4.3교육․4.3유관행사 연계 활동 등이 진행된다.

매해 실시하는 '4.3평화인권교육 명예교사제'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 회원 중 위촉해 38명의 명예교사가 참여한다.

'전국 교사 4.3평화인권교육 직무 연수'는 올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역사교육 담당 교원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도교육청과 4.3평화재단이 함께 운영하는 연수는 15시간씩 진행된다.

이와 함께 △유족과 함께 하는 세대공감 4.3이야기 한마당 △4.3 평화인권 교육 도내 교사 대상 직무연수 실시 △4.3 평화인권교육 연찬회 추진 △지역 연계 4.3 문화예술교육 활성화 △4.3 평화인권교육 다큐 제작·보급 등이 추진된다. 

이석문 교육감은 "지난해 결실을 기반으로 올해는 정체성 교육과 연계한 더욱 내실화된 4.3평화‧인권교육을 펼칠 것"이라며 "올해가 2.8독립선언과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만큼, 100년의 역사 위에서 4.3의 진정한 본질과 가치를 함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지난해 본청과 지원청, 직속기관, 학교현장이 풍성하고 의미 깊은 성과들을 많이 만들어냈다"며 "이 성과들이 지속적으로 공유․확산돼야 평화‧인권교육의 진정한 내실화를 기할 수 있다. 공유 시스템 구축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석문 교육감은 "앞으로 4.3은 교육으로 기억되고 계승될 것이다. 4.3평화인권교육을 통해 아이들이 함께 평화롭고 행복한 100년의 물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